2024-06-17 03:51 (월)
노동시장 활력 역량 집중 올 정규 일자리 1만2000개 만든다
노동시장 활력 역량 집중 올 정규 일자리 1만2000개 만든다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2.08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특례시 출범 경제 대전환 맞이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달 26일 일자리 관계기관과 기업 등 16개 사와 청년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체결한 자리에서 질 좋은 일자리 마련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달 26일 일자리 관계기관과 기업 등 16개 사와 청년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체결한 자리에서 질 좋은 일자리 마련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청년ㆍ신중년 등 취업 취약계층
맞춤형 일자리 2000개 창출
분야별 일자리 마련 196억 투입
민관 협약 기업 주도 일자리 촉진
투자 유치로 4000개 창출 목표
투자ㆍ일자리 선순환 생태계 기대

 창원시가 2022년 특례시 출범으로 경제 대전환을 맞아 `정규 일자리 1만 2000개 만들기`를 전격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본지는 창원시 일자리창출과 관계자로부터 자료를 넘겨 받아 특집으로 싣는다.

 우선 시는 청년 유출, 신중년 은퇴인구 증가 등의 지역고용 위기를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지역 산업구조 전환 등 일자리구조 변화에 전면 대응키 위해 `정규 일자리 1만 2000개 창출`을 목표로 행정력을 집중해 총력전을 펼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세대별ㆍ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창출

 우선 일자리 취약계층을 비롯해 청년, 신중년 등 시민 2000여 명에게 민간 일자리를 발굴하고 사회적경제 등 분야별 일자리 마련을 위해 사업비 196억 원을 투입한다.

 심각한 청년 고용 절벽을 해소키 위해 532개의 신규 청년 일자리를 마련한다. 청년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에는 인건비를 지원하는 8개의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과 다양한 채용 장려금 지원으로 청년의 사회 진출과 지역 정착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조기퇴직 등으로 늘어나는 신중년의 경제활동 지원을 위해 신중년 경력형 일자리사업, 중ㆍ장년 맞춤형 직업능력훈련사업 등으로 290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특히 오는 상반기 예정된 창원시 인생이모작 지원센터의 개소로 향후 신중년의 경험과 전문성을 활용한 일자리 창출 및 재취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회 양극화 해소와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해 사회적경제 분야 일자리도 적극 확대한다. 취약계층 채용을 위한 사회적기업 일자리 창출, 청년 채용을 위한 사회적경제 청년부흥 프로젝트 등 220개의 일자리 창출로 지역고용 안정과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더불어 고용위기 우려 지역의 중장기 일자리대책 추진으로 고용 안전망을 강화하는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사업은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지난 2020년 고용노동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이후 지역 주력산업 및 신성장산업 분야의 기업 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 다방면의 지원으로 지역고용 안정에 기여하고 있으며, 사업 3년차인 올해 870여 명의 고용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4차 산업혁명의 핵심분야인 AI 스마트산업 인력 양성, 글로벌 마케터 육성지원 등 200명의 전문 인력 양성으로 미래 고용시장 변화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코자 한다.

 아울러, 시 일자리센터와 대학 일자리센터의 역량을 강화해 4000명의 취업 목표 추진으로 지역 정착과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해 7월 9일께 금아하이드파워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로부터 공장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해 7월 9일께 금아하이드파워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로부터 공장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기업 주도 일자리 창출 민ㆍ관 협약 노력

 공공예산 투입을 통한 일자리 지원뿐만 아니라 기업 주도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민관 협력을 강화한다. 창원시는 지난달 26일 일자리 관계기관과 기업 등 16개사와 청년일자리 창출 업무협약을 체결, 질 좋은 일자리 마련을 위한 상호 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78개사 876명의 신규 고용을 이끌어낸 창원형 일사인원플러스(1社人1+ㆍ기업별 1명 신규 채용)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2000개의 민간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 나설 예정이다.

 투자와 일자리의 선순환 생태계 구축

 시는 2022년 대전환의 서막, 특례시 출범 첫해를 맞아 지역경제 및 고용 회복 촉진을 위해 전략적인 투자 유치에 나선다. 산업 분야별 분석에 3대 권역별 유치전략을 더해 타깃기업에 대한 선택과 집중으로 4조 원의 기업투자 유치와 4000명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총력을 다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청년세대와 취약계층의 고용위기와 충격이 계속되고, 신중년 조기퇴직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만큼 노동시장의 활력 제고를 위해 양질의 일자리 기회 확대와 취약분야 맞춤형 지원에 시의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