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시민단체, 도청 이전 당위성 알리기
진주 시민단체, 도청 이전 당위성 알리기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2.01.27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환원 진주시민 운동본부 집회...시민 대상 이전 당위성 피켓 제작
특례시 시민협의회 "갈등만 조장"
도청환원 진주시민 운동본부 회원들이 `경남도청의 진주 이전` 당위성 논리를 담은 피켓을 제작해 진주 시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도청환원 진주시민 운동본부 회원들이 `경남도청의 진주 이전` 당위성 논리를 담은 피켓을 제작해 진주 시민들에게 알리고 있다.

 창원특례시 출범과 부울경 광역연합사무소 위치 지정문제 등과 맞물려 경남도청 진주 이전 논쟁이 가열화되고 있다.

 경남도청은 지난 1896년 이후 진주에 있었으나 1925년 일제강점기에 부산으로 이전한 역사가 있다. 올해 창원시가 특례시로 지정되자, 진주 지역을 중심으로 시민단체들은 도청 진주 환원으로 잃어버린 역사를 되찾고 경남의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창원시는 "제 살 깎아 먹는 도청 이전 운동을 당장 멈춰야 한다" 규탄했다.

 도청환원 진주시민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지난 27일 경남도청 서부청사 앞에서 `경남도청의 진주 이전`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앞서 운동본부는 지난 17일에도 진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청을 진주로 이전해야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날 운동본부는 도 서부청사 앞에서 도청으로 출근하는 도청직원들과 금산~초전방면을 오가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도청 진주환원의 당위성을 알리는 현수막을 걸고 피켓을 내세웠다.

 운동본부는 지난주 시청 브리핑룸에서 성명서를 내고 "창원특례시 출범과 부울경 광역특별연합 출범에 따라 상대적으로 소외돼 있는 서부경남의 발전을 위해서 도청이 진주로 환원해야 한다" 고 밝힌바 있다.

 이날 집회를 주최한 배우근 상임대표는 "도청 진주환원에 대한 분위기 확산을 위해, 시내 전역에 현수막을 걸고 시민들의 민의를 결집하고 있다"며 "앞으로 창원청사에서도 우리 뜻을 전달하는 집회ㆍ시위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

 현재 경남도청 이전 목소리는 시민단체 뿐만 아니라 지역 정치권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조규일 진주시장도 신년사에서도 "창원특례시, 부울경 메가시티가 구축되면 부산ㆍ울산과 인접 지역인 동부경남과 달리 인구 소멸 지역인 서부경남의 쇠퇴가 가소화할 것으로 보여 도청 환원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창원특례시민협의회는 19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주는 혁신도시 선정으로 10개가 넘는 공공기관이 진주로 이전했고, 경남인재개발원과 보건환경연구원을 비롯해 도청 일부가 서부청사로 이전하는 등 진주권에는 13개의 도단위 기관이 소재하는 등 이미 많은 혜택을 받고 있다"며 "도민 갈등만 조장하는 도청 이전 주장은 당장 멈춰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