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한 공직사회 구현 위해 특단 대책 세워야
투명한 공직사회 구현 위해 특단 대책 세워야
  • 경남매일
  • 승인 2022.01.25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시가 공무원 골프 접대 의혹으로 시끄럽다. 행정안전부는 관련 의혹을 국무총리실로부터 넘겨받아 현재 조사를 하고 있다. 김해시 6급 공무원 3명이 지난해 11월 중순께 제주도에서 지역 업자로부터 골프 접대를 받았다는 비위 신고가 접수됐다. 국민의힘 소속 김해시의회 의원 7명은 지난 24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무원 골프 접대 적발을 규탄했다. 이들은 "과거 산업단지 인허가 비리 사건이 터질 때마다 김해시는 매번 대책을 세웠지만 이번 골프 접대 건으로 김해시의 투명한 공직사회가 요원해졌다"며 비판을 날을 세웠다. 행안부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강도 높은 자체 문책을 요구했다.

 김해시는 인구가 팽창하고 부동산 개발사업이 성행했던 2010년 산업단지 인허가 비리가 만연해 홍역을 치렀다. 2015년에는 이노비즈밸리 일반산단, 신천일반산단ㆍ가천일반산단 등 김해시가 인허가권을 가진 산단 3곳 조성과정에서 관련 공무원과 당시 시장 측근 등이 산단 시행사로부터 뒷돈을 받은 혐의로 여러 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산단 비리 등의 영향으로 몇 년 전까지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 때마다 김해시는 낮은 평가를 받았다.

 김해시는 공직사회 청렴도를 높이려 2019년 말 직무와 관련해 단 한 번의 금품.향응을 받더라도 중징계를 내려 공직에서 퇴출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적용을 공언했다. 그러나 공무원 접대 골프 의혹이 불거지면서 공직사회 청렴도 향상 노력은 공염불이 되게 됐다.

 지난 2020년 7월 전남에 부부동반 골프여행을 다녀온 김해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시청패쇄, 직위해제 등 감염병 시대 공공기관장의 민심 이반 행동이 사회문제가 됐다. 김해시는 공직사회 청렴도 회복을 위해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