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 발전소 건설 중단ㆍ재생에너지 전환 촉구\"
"LNG 발전소 건설 중단ㆍ재생에너지 전환 촉구"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2.01.25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위기행동, 도청 앞 회견 "합천 주민 반대에 하동 추진"
조기사망자 최대 1110명 예측
 경남 환경단체가 LNG 화력 발전소 건설을 중단과 재생에너지 전환 정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25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도내에서 LNG 발전소 건설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남부발전은 지난 19일 하동군과 하동 석탄발전소 2ㆍ3호기를 대체할 LNG복합 발전소 건설 및 수소산업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합천군에 추진됐던 LNG복합화력발전소가 주민반대대책위의 격렬한 반대 활동에 부딪히자 하동 대송산단 1100㎿설치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인류에게 닥친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 신규 LNG화력발전소는 석탄화력발전소의 전환에너지로 다뤄져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남도가 2050 탄소중립 로드맵을 위해 야심 차게 준비한 140명의 경남도민으로 구성된 도민회의에서는 경남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안에 대해 오는 2030년까지 2018년 대비 온실가스 55% 감축 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파리기후협약에서 제시한 지구평균기온 1.5도 상승을 막기 위한 방안에 적합한 안으로 이 안에 따르면 신규 LNG화력발전소는 더 이상 세워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 경남도민들의 의견"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무엇보다도 신규 LNG화력발전소는 도민 1110명을 조기 사망에 이르게 한다"며 "지난해 11월에 발표한 기후솔루션의 `가스발전의 실체, 가스발전의 대기오염 영향 및 건강피해` 보고서에 따르면 경남도 현정책 시나리오에서 가스발전으로 인한 누적 조기사망자수는 738명(최소 390명, 최대 1110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하동군과 남부발전, 산업단지 내 발전설비 입지 허가권이 있는 경남도는 탄소중립에 역행하면서 도민에게 건강 피해까지 주는 신규LNG발전소 건설 추진을 중단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금은 경남도정이 2021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발표한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 40% 달성 목표에 맞춰 도민들과의 소통으로 재생에너지 보급에 전력을 다해야 할 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