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억지 매각 정부 책임론 제기
대우조선 억지 매각 정부 책임론 제기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2.01.1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합병 EU 불허로 무산, 서일준 "실패 뻔했던 사안"
서일준 의원
서일준 의원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이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불허로 무산되자 국민의힘 서일준(거제) 의원은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서 의원은 지난 15일 성명을 통해 "처음부터 실패할 것이 불을 보듯 뻔했던 `엉터리 매각`을 무리하게 추진했다"면서 "엉터리 매각을 강행한 산업은행은 물론, 정권 눈치 보느라 숨소리조차 내지 못한 공정거래위원회는 즉각 실패한 정책에 대해 인정하고 국민께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서 의원은 "정부의 독단이 얼마나 무모했는지 보라"면서 "이미 많은 전문가들이 처음부터 매각이 될 수 없다고 수차례에 걸쳐 의견을 제시 했음에도 불구하고 밀어붙인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며 거제시민들은 한 목소리로 정부를 규탄한다"고 밝혔다.

 서 의원은 "정부가 조선산업의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뜬구름 잡기식 막연한 명분으로 지역의 민심과 현장의 목소리를 철저히 외면한 채 독단적으로 추진해온 정치적 매각이 최종 무산됐다"면서 "애초부터 실패할 것이 불을 보듯 뻔했던 `엉터리 매각`, `억지 매각`을 무리하게 추진해 온 정부의 책임론은 불가피하다"고 거듭 정부 책임론을 거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