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대학 소멸 막을 길 없다
도내 대학 소멸 막을 길 없다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11.30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고교 졸업생 진학 땐 충원, 충원율 감소는 불 보듯 뻔해
대학 통폐합 등 자구책 마련 "대학, 지역서 기능 변화 필요"
지방대 소멸위기
지방대 소멸위기

 "데드 크로스를 넘어…." `벚꽃 피는 순서로 문을 닫는다`는 지방대 소멸 위기가 현실화로 다가왔다.

 도내 입학 연령 18~20세 인구가 급속하게 줄어들면서 고교 졸업생 전부가 대학에 진학해야만 도내 대학 및 전문대학 충원이 가능한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따라서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이 같은 추세라면 충원율이 지속해서 줄어들게 되고, 대학의 통폐합 등 혁신적 개편이 없는 경우 존폐가 어렵다는 진단이 나왔다.

 경남연구원은 12월자 발행한 연구원 정책소식지(G-BRIEF)에 심인선 선임연구위원이 `대학 입학자원 감소를 대하는 생각의 전환`이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다고 30일 밝혔다. 소멸 위기에 처한 지방대학이 활로를 찾기 위해 성인학습자 입학자원을 늘려야 한다는 것이다.

 심 위원은 "경남의 경우 2010년 4만 7000여 명이었던 18세 인구가 2020년 3만 3000여 명으로 줄어들어 약 29.7%나 줄어들었다"며 "이 나이대를 추계하면 2030년 약 3만 2000여 명, 2040년 1만 8000여 명, 2047년에 2만 1000여 명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남지역 2020년 대학 신입생 수 1만3474명, 전문대 신입생 수 7760명을 적용하면 경남 출신 고교 졸업생 모두 경남지역 대학 또는 전문대에 진학해야 겨우 충원될 수 있다"며 대학 신입생 수 감소를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추세라면 충원율이 지속해서 줄어들게 되고, 대학이 지속하기 어렵다는 것은 정해진 미래다"고 강조했다.

 지방대학 소멸 우려 대응은 입학자원 확대 대책과 시급한 과제는 도내 산업계와 연계한 성인학습자가 학교로 돌아오도록 하는 일이라고 제안했다.

 이를 위해 대학이 입학자원 확대를 위해 운영하는 기존 프로그램 활성화를 제시했다. 산업사회 요구에 따른 산업인력 양성을 위한 각종 계약학과 활성화가 필요하고, 계약학과를 운영하는 대학 간 협의체를 구성해 시너지 효과를 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또 각 대학이 산업체 재직자를 대상으로 하는 학과를 추가해 성인학습자를 확장하고, 경남 대학혁신플랫폼 사업에서 스마트제조 부문 관련 학과에서 정원 외 학생으로 산업체 재직자 학위과정을 시행하는 방안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자체는 기업 생산성을 높이고 직원 전문성 확보를 위해 기업이 직원 역량을 강화해 생산성을 높일 파트너로서의 역할도 기대했다.

 심 위원은 "새로운 지식이 확대됨에 따라 학령기에 배운 지식과 기술만으로는 경쟁력 있는 삶이 어려운 시대다"라며 "기업 지자체와 연계, 대학이 지역 발전을 위해 새로운 지식을 창출하고 전달하는 곳으로의 기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