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멤브레인형 액화 수소 화물창 개발
삼성重, 멤브레인형 액화 수소 화물창 개발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10.21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기술 선점 해외기술 의존 벗는 계기

영하 253℃ 저장 가능ㆍ공간 활용도 높아

삼성중공업은 영국 선급 로이드로부터 조선업계 최초로 `멤브레인형 액화 수소 저장탱크 및 16만㎥ 액화 수소운반선 개념설계`에 대한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사진)했다고 21일 밝혔다.

업계 최초로 액화 수소운반선 개발을 본격화한 것으로 수소경제시대를 선점하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보여진다.

멤브레인형으로 개발한 액화 수소 화물창은 선체 내부에 단열공간을 만들어 영하 253℃ 액화 수소 저장이 가능하고 공간 활용도가 높아 독립형 화물창보다 가격이 저렴하면서 대형화하는 데 유리하다는 것이다.

이번 액화 수소 화물창 독자 기술 선점은 LNG운반선의 화물창과 달리 해외기술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된다.

이동연 삼성중공업 조선해양연구소장은 "멤브레인형 액화 수소 화물창은 대량의 수소를 안전하고 경제적으로 운송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