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군, LNG화력발전소 사업 철회하라"
"합천군, LNG화력발전소 사업 철회하라"
  • 김선욱 기자
  • 승인 2021.10.13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과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녹색당, 정의당 경남도당 등은 13일 오전 합천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이 추진하는 LNG태양광복합화력 발전소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과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녹색당, 정의당 경남도당 등은 13일 오전 합천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이 추진하는 LNG태양광복합화력 발전소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경남 환경단체ㆍ정당 기자회견

"발전소 유치 피해 주민이 감당"

"문 군수는 군민과 소통 나서야"

도내 환경단체와 진보정당이 합천군이 추진 중인 LNG태양광복합화력발전소 사업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과거 화력발전소를 유치했던 지역은 현재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군이 주민들과 소통을 통해 갈등을 봉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과 경남환경운동연합, 경남녹색당, 정의당 경남도당, 합천LNG발전 반대투쟁위원회 등은 13일 오전 합천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이 추진하는 LNG태양광복합화력 발전소 사업 철회를 촉구했다.

합천군 삼가ㆍ쌍백면 일대에 추진 중인 LNG화력발전소는 군과 (주)한국남부발전이 오는 2029년 폐쇄되는 하동석탄화력발전 4호기를 대체하기 위해 추진 중인 사업이다.

총면적 330만㎡ 중 생태 1등급 농지 82만 5000㎡를 제외한 부지에 LNG발전 500㎿, 태양광 88㎿, 수소연료전지 80㎿ 등 총 668㎿급 발전 시설로 1조 5000억 원을 투자해 추진하는 계획이다.

이들은 "경남에는 삼천포와 하동 등에 있는 석탄화력발전소 14기는 과거 산업의 역군으로 칭송받았지만 이제 기후위기의 주범으로 하루빨리 사라져야 할 대상이 됐다"며 "40여 년 전 발전소가 들어서던 하동과 삼천포 등에서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부르짖었지만 현재 발전소가 있는 사천과 고성은 인구 소멸 위험단계에 진입했고 하동은 인구 소멸 고위험군에 속해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 해당 지역의 석탄발전소 대상자들은 직업을 전환할 대상이 됐고 지역은 탈석탄 이후 어떻게 경제생태를 이어나갈지 고민에 빠졌지만 당시 석탄발전소 유치를 추진했던 사람들은 아무도 없고 문제는 주민에게만 남겨졌다"며 "오는 2028년이 되면 좌초자산이 되는 LNG발전소는 석탄화력발전소가 밟았던 전철을 다시 밟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합천군은 주민 갈등의 근본적 원인인 LNG복합화력발전소의 미래를 살피는 지혜를 갖췄어야 한다"며 "석탄발전을 대신할 재생에너지 전환은 신속히 이뤄져야 기후 위기 상황에서 LNG화력발전소 유치는 주민들과 충분한 소통이 전제됐어야 했다"고 비판했다.

이날 회견에 함께한 합천LNG발전 반대투쟁위원회는 "문준희 군수가 지역주민들의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LNG발전소 건립을 강행해선 안된다"며 "지금 당장 발전소를 유치해 지역 지원금을 받는다고 건립을 추진한다면 감당하지 못할 빚을 청산할 시기가 올 수도 있다"고 호소했다.

기자회견 직후 환경단체와 진보정당은 문준희 군수와의 면담이 이뤄졌다. 이들 단체는 문 군수에게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LHG화력발전소 건립을 백지화하고 군민과 소통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