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역풍’ 잦아들까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 ‘역풍’ 잦아들까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9.30 2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특별위원회 출범식이 열리고 있다.
30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특별위원회 출범식이 열리고 있다.

민주당, 창원서 ‘특별위원회’ 출범

여당 “꼭 성사” 국힘 “평가 절하”

“선거전략 한 부분일뿐” 반응 많아

“경남이 부산에 다 뺏기는데 왜 해”

도의회, 추진 중단 발언 계속 나와

“부울경 메가시티, 글쎄….” 더불어민주당은 30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 ‘부울경 메가시티 특별위원회’를 발족, 출범식을 가졌다. 이날 송영길 당 대표는 “800만 인구에 해양수도이자 강력한 제조업을 가진 부울경은 수도권에 대응하는 유일한 축을 만들 수 있는 곳이다”면서 “민주당이 부울경 메가시티를 총력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부산시와 경남도는 물론 여야 각 정당 입장을 달리한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표의 발언만큼, 수도권에 대응할 경제블록 형성 등 총력지원 등 기대감”을 준다.

반면, 국민의 힘은 “행정구역 통폐합 없는 메가시티 추진은 허상이다. 경남의 공동화 현상 우려” 등 평가 절하한다.

특히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울경 메가시티 추진이 급부상하는 것과 관련, 도민들은 부산을 위한 정책에 치우쳐있다고 지적, 경남을 위한 정책대안을 요구하고 있다.

또 경남도의회에서는 “가덕도공항, 경남해역 부산 신항, 부산을 위한 경남취수원 개발 등 경남도민의 희생을 전제로 추진되고 있다”면서 “부산을 위해 경남도민이 희생하는 메가시티는 경남이 부산 화수분과 다를 바 없다”는 말이 나온다.

또 지방정치권은 “대선 때 호남권 압승에도 불구하고 부울경 특히 경남에서 일정 득표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정권연장 차질을 우려한 전략도 없지 않을 것”이란 진단이다. 이는 김두관 전 지사가 중도포기 이전, 부울경 40% 득표론도 이같은 바탕을 축으로 한 발언으로 여겨진다.

때문인지, 도민과 정치권 일각에서는 “민주당의 대선 주자들은 ‘부산만 잡으면 경남은 잡는다’는 인식에서인지 경남을 스쳐 지나가듯 하면서도 도민의 염장을 건드리는 부산 위한 공약을 강조한다”며 현실 인식 결여를 지적한다.

한 도민은 “하늘길ㆍ뱃길 등 물류풀랫폼을 말하지만 경남의 것을 부산에 빼앗긴 심정이다”며 “교육도 경남을 볼모로 해 의학계열과 한의대, 로스쿨 등이 신설 또는 증원되는 등 경남을 교육 불모지역으로 만들었고 소송 제기도 다반사인 부산을 위해 너무 앞서가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당은 가덕도 신공항 완공, 부울경 1시간 도시철도망 조기 구축, 2030 세계엑스포 부산 유치, 신항ㆍ서부경남고속철도(남부내륙철도) 조기착공, 남해∼여수 해저터널 현실화, 동북아 국제물류 플랫폼 구축, 부울경 수소경제권 구축을 통해 부울경 메가시티를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ㆍ이낙연ㆍ박용진ㆍ추미애 등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도 영상메시지를 통해 메가시티는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성사시켜야 할 과제라며 지지 의사를 밝혔다.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부울경메가시티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