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보다 엘시티가 더 문제…국민의힘 부패커넥션"
이재명 "대장동보다 엘시티가 더 문제…국민의힘 부패커넥션"
  • 연합뉴스
  • 승인 2021.09.25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공약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24일 오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부울경(부산·울산·경남) 공약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울경 공약발표 회견, 국민의힘 맹공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24일 대장동 사업보다 부산 엘시티 사업이 더 큰 문제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이날 부산에서 열리는 민주당 대선후보 부산울산경남(이하 부울경) 방송토론에 참석하기 전 경남도의회에 들러 지역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했다.

그는 공약 발표에 앞서 부산시 대표적 민간개발 사업인 해운대 엘시티 사업을 거론하며 연일 대장동 사업 의혹을 제기하는 국민의힘을 역공했다.

그는 엘시티 사업을 대표적인 '국민의힘 부패 커넥션'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어 "적자가 2조원이라는 부산도시공사가 부지를 공공 수용해 취득한 뒤 그냥 팔아버렸고 부산시가 인허가를 해줘 민간이 초고층을 지어 1조원을 남겼다"며 "이게 더 문제가 아닌가"라고 반박했다.'

그는 "대장동 사업은 개발예상이익 중 4천600억원을 무조건 성남시가 보장받고 920억원을 민간에 더 받아냈다"며 "제가 부산시장이었고, 토지수용을 이미 했다면, 부산시에 가장 이익을 많이 주는 업체를 입찰받아 분양되든 말든, 부동산값이 오르든 내리든, 민간이 돈을 다 대고, 위험을 모두 책임지게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하면 부산시, 부산도시공사가 3천억, 5천억을 사전에 확정받고 특혜분양과 뇌물수수 등 부정부패도 생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 역시 국민의힘이 지역 투기 세력과 결탁해 부정부패를 저지른 것"이라며 "그나마 제가 성남시장으로 있었기 망정이지 없었다면 100% 그 사람들이 해 먹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장동 사업 과정에서 공공 개발하려는 것을 로비하고 압박해 민영개발하게 한 것도 국민의힘, 민간사업자를 참여시키라고 압력을 넣은 것도 국민의힘, 뇌물을 받아먹은 것도 국민의힘, 사업에 참여한 토지투기 세력으로부터 이익을 챙기고 투기이익을 나눠 먹은 것도 국민의힘"이라고 재차 맹공했다.'

이 지사는 부울경 지역공약으로는 교통망 확충으로 메가시티 1시간대 생활권, 부산북항 개발·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최선, 수소경제벨트 구축, 해상풍력 신성장동력 육성, 유라시아 물류 허브 조성, 조선산업 1위 수성, 경남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육성,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등 8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정책공약은 민주당 후보나, 다른 당 후보와도 거의 차이가 없다"며 " 공약 내용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실현할 사람이 누군지에 집중해달라"고 말했다.

부산·울산·경남 지방의원 176명은 경남도의회 앞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부산시 광역·기초의원 67명, 울산시 광역·기초의원 31명, 경남 광역·기초의원 78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날 경남도의회 앞에서는 국민의힘 당원들과 보수단체 회원 10여명이 '화천대유는 누구껍니까'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이재명 지사를 기다려 민주당, 이재명 지사 지지자들과 언쟁을 하고 가벼운 몸싸움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