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재난지원금, 농산물꾸러미에 사용해야”
“교육재난지원금, 농산물꾸러미에 사용해야”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1.09.23 2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환경농업협회 등 14개 단체로 구성된 경남먹거리연대가 23일 도교육청에서 교육재난지원금을 농수산물 꾸러미사업에 전액 사용하라고 촉구했다.
친환경농업협회 등 14개 단체로 구성된 경남먹거리연대가 23일 도교육청에서 교육재난지원금을 농수산물 꾸러미사업에 전액 사용하라고 촉구했다.

도내 생산ㆍ소비단체 8곳 회견

박종훈 교육감 “방안 검토 중”

경남먹거리연대는 “교육재난지원금은 농수산물 꾸러미사업에 전액 사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재난지원금은 ‘경남도교육청 교육재난지원금 지원조례’에 근거해 교육감이 도내 초, 중, 고 학생들에게 지원할 수 있는 예산이며, 학용품ㆍ급식ㆍ상품권 등을 지원할 수 있다.

이 조례안은 지난 9일 도의회 본회에서 국민의힘 일부 도의원의 반대 속에 표결로 통과됐다. 경남교육청은 원격수업으로 인해 남는 급식비와 예비비 등 200억 원 규모의 교육재난지원 예산을 마련해 1인당 5만 원 상당의 농수산물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먹거리연대’는 23일 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교육재난지원금 사용처에 대해 “학생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취지를 살리고, 어려움에 봉착한 농어촌 생산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농수산물꾸러미사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코로나 상황에서 미등교,부분등교로 남은 급식예산으로 시행한 농산물꾸러미사업은 친환경농가도 돕고 학생들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한다는 취지에서 호평을 받았다”며 “이런 취지와 목적에도 도의회 일부에서 사용 목적에 맞지 않는 상품권과 바우처 등을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남먹거리연대는 “상품권과 바우처 사용은 엄청난 불만과 비효율성 등 평가가 좋지 못한 사례가 있음에도 일부에서 불필요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강력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경남도의회 옥은숙 농해양수산 위원장은 “교육재산지원금은 학교급식 미집행 잔액이 포함된 것”이라며 “농수산물 꾸러미로 지원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옥 위원장은 “애초 농산물 꾸러 전달 계획은 6월까지 학교급식 미집행 잔액(78억 원) 사용처를 논의하면서 시작된 것으로 9월까지 집행 잔액은 113억 원”이라며 “도내 지역별 농수산물을 꾸러미에 포함해 지역 농어민을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