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싸움 중 발찌 훼손 60대 덜미
부부싸움 중 발찌 훼손 60대 덜미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1.09.23 2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분해 가위로 절단 시도 혐의

부부싸움 중 위치추적 장치(전자발찌)를 자르려고 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법무부에 따르면 A씨(62)는 지난 22일 오후 11시 30분께 고성군 자택에서 아내와 다투다 순간 흥분해 가위로 전자발찌를 자르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전자발찌를 훼손하자 곧바로 경보가 울렸고 창원보호관찰소 통영지소가 이를 인지했다. 이어 경찰이 출동해 A씨는 현장에서 검거됐다.

A씨는 특수강도강간 전력으로 전자발찌를 부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호관찰소 통영지소는 조만간 전자장치부착법 위반 혐의로 A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