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산 회성동 행정복합타운 고밀도화 논란
마산 회성동 행정복합타운 고밀도화 논란
  • 이종근 기자
  • 승인 2021.09.09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층 이상 불가피ㆍ교통난 전망

토지보상 기준 두고 주민 갈등

"누굴 위한 사업" 특혜 시비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성동 일대에서 추진되는 창원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조성사업이 과다한 건축 용적률 허용 탓에 고밀도화로 논란이 일고 있다.

토지 보상기준을 두고도 이에 반발하는 주민 시위가 연일 벌어지고 있어 누굴 위한 도시개발사업이냐는 시민들의 불만도 적지 않다.

9일 창원시 등에 따르면 이 사업은 마산회원구 회성, 석전, 두척동 일대 70만 6240㎡ 터에 공공청사와 아파트 6200여 세대 건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 2007년 진주 혁신도시 대안으로 첫발을 뗀 이 사업 터는 2009년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후 사업시행자인 경남개발공사가 2014년 중도 포기하면서 추진이 막혔다가 최근 2~3년사이 토지이용계획 승인과 태영건설 컨소시엄이 새로운 사업자로 나서면서 재개되고 있다.

창원시가 입안해 국토교통부의 조건부 승인을 받은 이 사업 토지이용계획에는 아파트 6200세대가 들어설 주거용지가 29만 1000여㎡로 전체 터의 41.2%를 차지하고 있다.

반면 공공청사 터는 5개 행정기관 입주 목표인 6만㎡로 전체의 8.5%에 그치고 있다. 말은 행정복합타운이고 이를 빌미로 한 대형 아파트 건립 프로젝트인 셈이다.

이대로 가면 현재 입주가 거론되는 창원지법 마산지원 마산검찰지청, 회원구청 한전경남지사 등 외에 다른 굵직한 공공기관 유치가 설령 성사되더라도 터가 모자라 입주가 안될 상황이다.

창원 자족형 행정복합타운 주거용지 비율은 근래 창원시 일원에서 대대적으로 도시개발이 이뤄진 중동 유니시티단지와도 크게 비교된다. 유니시티 전체 터는 이보다 35만㎡나 넓은 106만㎡ 부지임에도 33.45%인 35만3000㎡를 주거용지로 개발 승인받은 바있다.

아파트 세대수는 유니시티가 6500세대, 행정복합타운이 6200세대이다. 공교롭게도 시행 시공사는 2곳 모두 태영건설이다.

이 사업을 주도하는 창원시 신도시조성과는 6개 블록 6200세대 중 임대아파트 2380세대 정도인 것만 공개할 뿐 세부적인 건폐율 용적율에 대해선 미확정 상태라고 한다.

회성동 행정복합타운은 자연환경이 무학산으로 둘러싸인 주변 지형임에도 계획 세대수를 고려하면 30층 이상 고층 고밀도는 불가피한 상황이다. 사업 터를 관통하는 도로와 교통 주차시설 또한 비율이 미미해 교통난을 불 보듯 하게 하고 있다.

가장 넓은 도로(대로)폭이 편도 2차선 23m로 계획돼 현재도 3~4차선인 서마산IC~마재고개간 간선도로가 출퇴근 때 차량정체가 심한데 오는 2026년 이 사업완료 후 극심한 교통체증 유발 요인이 될 것으로 벌써 우려를 낳고 있다. 도로를 포함한 교통시설 면적도 일반도로 보행자도로 주차장 등을 합쳐 전체의 14.7%에 지나지 않는다.

토지보상을 둘러싼 갈등 또한 단시일 내 해소될 것 같지 않다. 윤철한 토지보상위윈장 등 주민들은 `현 시가보상을 해준다면서 개발제한에서 해제된 자연녹지 지가를 기준으로 감정을 의뢰하지 않은 것은 분명 형평에 맞지 않다`며 연일 시위로 반발을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