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07:42 (금)
전자발찌 차고 외출 어긴 30대...귀가명령한 보호 관찰관 폭행
전자발찌 차고 외출 어긴 30대...귀가명령한 보호 관찰관 폭행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1.09.06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치추척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한 채 심야외출 제한 명령을 어기고 돌아다니다가 이를 단속하기 위해 나온 보호관찰관까지 폭행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마산중부경찰서는 6일 오전 4시께 마산합포구 한 편의점 앞에서 보호관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전자발찌 부착자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새벽 마산합포구 소재 한 편의점에서 술을 마시고 있다가 보호관찰관이 집으로 들어가라고 하자 주먹으로 보호관찰관 얼굴을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보호관찰관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을 때 A씨는 만취상태였다.

A씨는 지난 4월 출소해 10년간 전자발찌 부착 대상자로, 오후 11시부터 익일 오전 6시까지 외출이 제한돼 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