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여수 해저터널 23년만에 ‘확정’
남해~여수 해저터널 23년만에 ‘확정’
  • 박재근ㆍ이문석 기자
  • 승인 2021.08.24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충남 남해군수가 2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남해-여수 해저터널' 신설과 '국도 3호선(창선-삼동) 확장'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장충남 남해군수가 24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남해-여수 해저터널' 신설과 '국도 3호선(창선-삼동) 확장'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기재부 제5차 건설계획 예타 통과

거제 남부~일운 국도 등 9건 결실

도내 남해안권 도로 건설 청신호

도, 지역 불균형 해소 행정 집중

“영호남, 여수와 남해를 잇는 해저터널 건설 사업이 ‘4전 5기’ 끝에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통과했다….”

경남도는 24일 국도77호선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등 도내 9개 사업이 기획재정부의 ‘제5차 국도ㆍ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2021-2025) 대상 사업 일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특히 ‘남해~여수 해저터널’ 예타 통과는 지난 1998년 7월 당시 문화관광부가 두 지역을 최단 거리로 연결하는 한려대교(현수교) 건설 계획을 세운 이후 23년 만의 결실이다. 남해~여수 해저터널은 2002년, 2005년, 2011년, 2015년 등 4차례 실시된 예비타당성조사 때마다 경제성분석 결과, 비용 대비 편익(B/C)이 낮다는 이유로 좌절된 바 있다.

기획재정부는 경남 등 지역사회로부터 수도권과 일부 대도시 지역 사업에 유리한 기존 예비타당성조사 제도의 경제성 분석에 대한 논란과 개선 요구를 받아왔고, 이번 조사에는 이러한 의견이 반영돼 긍정적인 결과로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따라서 남해~여수 해저터널 건설 사업은 남해군 서면에서 여수시 상암동을 해저터널 구간 4.2㎞, 육상부 터널 1.73㎞, 진입도로 1.37㎞ 등 총 7.3㎞를 연결하는 것으로, 6312억 원이 투입된다.

'남해-여수 해저터널' 신설 사업 위치 / 남해군
'남해-여수 해저터널' 신설 사업 위치 / 남해군

오는 2027년 목표대로 개통되면 남해안 해안을 따라 동서방향 광역교통축이 형성되고, 1시간 20분에 달하던 이동 시간이 단 10분으로 단축된다. 또 남해군은 20분 내 여수시의 공항과 KTX를 이용할 수 있어, 전국에서 남해안을 방문한 관광객이 남해~여수 해저터널을 지나 남해안 곳곳을 편리하고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다.

특히 남해군민들은 여수시의 우수한 의료시설과 여수엑스포역의 KTX를 한결 수월하게 이용할 수 있어 의료ㆍ교통ㆍ문화 분야에서 삶의 질을 대폭 향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윤인국 경남도 미래전략국장은 “2027년 여수~남해 해저터널 개통과 연계 서남해안권 발전계획을 수립, 서부 경남과 동부 전남의 실질적 동서통합의 시대를 열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해~여수 해저터널을 포함해 국도14호선 거제 남부~일운 건설, 국지도 67호선 통영 명정~광도 건설 등 8건의 사업이 일괄 예타를 통과, 도내 주요 국도ㆍ국지도 건설에 청신호가 켜졌다.

허동식 도시교통국장은 “제5차 5개년 계획의 조기 건설 우선 순위에 반영케 해 지역 간 불균형 해소에 도움이 되는 주요 도로 건설 사업 조기 착공 및 도로망 구축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