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첫째 출산 장려금 400만원 추진
의령군 첫째 출산 장려금 400만원 추진
  • 변경출 기자
  • 승인 2021.08.17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구증가 지원조례’ 입법 예고

소멸 위험 지역 극복 의지 담아

의령군이 첫째 아이 출산 장려금 400만 원을 비롯한 파격적인 지원을 골자로 한 ‘의령군 인구증가 시책지원 조례’를 입법예고 했다. 의령군은 인구소멸 위험 지역에서 극복하려는 강력한 의지를 이번 조례안에 담아 31일까지 주민 의견을 받는다.

우선 군은 기존 출산장려금을 상향하기로 했다. 기존 첫째아 100만 원, 둘째아 300만 원, 셋째아 이상 1000만 원이던 출산장려금을 첫째 400만 원, 둘째 600만 원, 셋째 이상 1300만 원으로 각각 300만 원 높인다.

첫째 아이 기준으로 출산장려금 400만 원 지급은 하동군(440만 원) 다음으로 경남에서 많은 금액이다. 의령군 인근 군지역인 합천군과 함안군은 100만 원, 창녕군은 200만 원을 지원한다.(임신육아종합포털 아이사랑 기준)

의령군은 또한 셋째아 이상 영유아에게 지급하던 양육수당(출생일 다음 달부터 취학 전까지)을 월 15만 원에서 30만 원으로 2배로 늘리기로 했다. 이 역시 30만 원까지 지원하는 경남의 자치단체는 의령군과 거창군이 유일하다.

이 밖에 군은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금과 산후 조리비 지원 등을 추가로 신설했다.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 이자 지원은 대출 잔액의 1.5% 이자를 지원하는 것으로 최대 100만 원, 최장 5년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