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현 고성군수, 카누대회 현장점검
백두현 고성군수, 카누대회 현장점검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1.08.11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난 10일 전국카누대회 준비가 한창인 대가면 소재 대가저수지를 찾아 경기장 설치 현장을 점검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난 10일 전국카누대회 준비가 한창인 대가면 소재 대가저수지를 찾아 경기장 설치 현장을 점검했다.

대가저수지 국대 선발전 장소 탈바꿈

“깨끗하고 안전한 환경 마련에 최선”

백두현 고성군수는 지난 10일 전국카누대회 준비가 한창인 대가면 소재 대가저수지를 찾아 경기장 설치 현장을 점검했다.

낚시꾼이 버린 쓰레기로 몸살을 앓던 대가면 소재 대가저수지는 다음 달 2일부터 6일까지 제39회 전국카누선수권대회 겸 2021년도 카누 스프린트, 슬라럼 국가대표 선발전이 개최하는 대회장으로 완전히 탈바꿈할 예정이다.

경기장 설치 현장을 둘러본 백 군수는 “깨끗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참가 선수들이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며 “대회개최가 지역민과 상생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대한카누연맹과 함께 대가저수지를 대회 개최지뿐만 아니라 전지훈련지로 활용해 카누의 활성화를 위한 거점으로 만들고, 전국카누대회 중 관계 기관ㆍ단체와 수상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통해 옛 해상왕국 소가야로 불렀던 고성을 수상스포츠 메카로 거듭나게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