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제어촌계장협, 김동연 전 부총리 고문 위촉
거제어촌계장협, 김동연 전 부총리 고문 위촉
  • 한상균 기자
  • 승인 2021.07.29 2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동연(가운데) 전 부총리가 거제시어촌계장협의회 고문으로 위촉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동연(가운데) 전 부총리가 거제시어촌계장협의회 고문으로 위촉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작년 `위대한 반란` 강연 인연으로 찾아

"바다에 관심 가진 분 많은 지도 받게 돼"

김동연 전 부총리가 거제시어촌계장협의회(회장 백흔기) 고문으로 위촉됐다.

협의회는 29일 오후 2시 거제수협에서 고문위촉식을 갖고 백흔기 회장이 김 전 부총리에게 위촉장을 전달함으로써 성사됐다.

거제시어촌계장협의회는 시 지역 내 75개 어촌계장으로 구성됐다. 김 전 부총리와의 인연은 지난해 연말 김 전 부총리가 `위대한 반란` 강연을 위해 거제를 방문했을 때 이뤄졌다.

백흔기 협의회장은 "김 전 부총리의 강연 후 면담 자리에서 고문을 부탁했는데, 그 부탁을 기억했다가 최근 수락하는 연락을 주셨다"며 "바다에 대한 특별한 관심을 가진 분을 고문으로 위촉하게 돼 많은 지도를 받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