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지사 보선 어려워도 선거 분위기 조기 점화
10월 지사 보선 어려워도 선거 분위기 조기 점화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7.22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경남도청 전경.
사진은 경남도청 전경.

당선 후 임기 1년 안돼 가능성 희박

일각서 도정 공백 최소화 실시 주장

김경수 상수 사라져 서둘러 채비

여 민홍철ㆍ야 윤한홍ㆍ윤영석 등 거론

"경남도지사 10월 보선은 어려울 듯"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유죄가 확정, 지사직을 박탈당하면서 오는 10월 경남지사 보궐선거 실시 여부에 정치권의 관심이 집중된다.

지난 21일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공직선거법은 `지방자치단체장의 보궐선거ㆍ재선거 가운데 3월 1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실시 사유가 확정된 선거는 10월 첫째 수요일에 실시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규정을 적용하면 경남지사 보궐선거는 오는 10월 6일 치러져야 한다.

하지만 내년 6월 지방선거가 예정돼 있어 보궐선거를 통해 당선되더라도 임기가 1년이 되지 않아 보궐선거가 치러질 가능성은 극히 희박하다는 전망이다.

선거일부터 임기 만료일까지의 기간이 1년 미만이면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을 수 있다는 특례 규정이 있기 때문이다. 선관위가 통상 특례 규정을 적용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보궐선거가 열릴 가능성은 크지 않다. 막대한 비용(346억 원 추산)도 보궐선거 미실시에 무게가 실리는 요인이다. 그렇지만 보궐선거를 실시할 가능성도 있다. 일각에서 경남도의 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경남도선관위는 도청으로부터 지사 궐위 통보를 받으면 열흘 안에 선관위 회의를 열어 보궐선거 실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보궐선거 실시 여부와 관계없이 경남도지사 선거 국면이 조기에 점화할 것으로 보인다. 보궐선거가 치러지지 않더라도 내년 도지사 선거에서 김경수라는 `상수`가 사라지면서 여야 후보군 모두 서둘러 선거 채비에 나설 공산이 크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3선의 민홍철(김해갑) 의원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된다. 국민의힘에서는 전현직 국회의원 다수가 물망에 오른다.

경남도당위원장이자 경남도 행정부지사 출신의 윤한홍(창원마산회원) 의원, 산림청장을 지낸 하영제(사천남해하동) 의원 등이 하마평에 오른다. 최근 당권에 도전한 3선의 윤영석(양산갑) 의원도 도지사 출마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재경 전 의원과 국회부의장을 역임한 이주영 의원 등도 사무실을 내는 등 지사직에 도전하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