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문항어촌계 `우수 어울림` 선정
남해군 문항어촌계 `우수 어울림` 선정
  • 황원식 기자
  • 승인 2021.05.1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2곳 뽑혀… 3000만원 지원

어민 위한 편익시설 건립 계획

남해군 문항어촌계가 경남도가 주관하는 `2021년 우수 漁울림 어촌계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우수 漁울림 어촌계 지원사업`은 귀어인들의 어촌 진입장벽 완화와 어촌 공동체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문항 어촌계는 이번 공모 과정에서 도내 433개 어촌계 중 귀어ㆍ귀촌인들과 지역 주민 간 공동체 문화 형성을 위해 노력해온 어촌계로 선정됐으며, 최종적으로 경남도 평가단의 심사를 거쳐 `우수 漁울림 어촌계`로 결정됐다. 경남도에서는 2개소가 선정됐다.

문항어촌계는 어촌계 진입 요건인 마을 거주 기간을 철폐했다. 최근 3년간 타시ㆍ도 출신과 지역 내 주민을 포함해 9명이 신규로 어촌계에 가입했다. 어촌계 진입 장벽을 완화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인정받은 것이다.

문항어촌계는 이번 사업에 선정됨으로써 30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됐으며, 어장환경개선ㆍ수산자원조성ㆍ어민을 위한 편익시설 건립 등의 사업을 추진해 어촌계 발전 및 어업인 복지 증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