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보건복지부 ‘2023 산청엑스포’ 현장 방문
산청군, 보건복지부 ‘2023 산청엑스포’ 현장 방문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1.05.06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등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산청군을 방문해 ‘2023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행사 예정지를 찾아 현황을 살폈다.
보건복지부 등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산청군을 방문해 ‘2023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행사 예정지를 찾아 현황을 살폈다.

동의보감촌·경남항노화硏 등 행사장 살펴

郡 전역 관광벨트구축·체험 인프라 확충

산청군은 정부 부처 관계자들이 ‘2023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행사 예정지를 찾아 현황을 살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현장 방문은 ‘2023산청엑스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사전 준비작업의 하나로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이재란 한의약정책관과 이인숙 경남도 서부균형발전국장을 비롯해 이재근 군수, 심재화 군의회 의장 등 군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오후 동의보감촌을 찾은 현장방문단은 동의보감촌이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전망대에서 엑스포 주행사장 현황 설명을 들었다.

이어 부행사장으로 운영될 산청한방약초산업특구, 경남한방항노화연구원, 약초시장, 동의보감 탕전원 등을 차례로 둘러봤다.

현장 방문에는 경남도 관계자들도 참석, 국제행사 개최 타당성과 ‘산청엑스포’ 개최 당위성을 설명했다.

'산청엑스포'의 국제행사 승인 여부는 현재 진행 중인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타당성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7월 기재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 최종 심의에서 결정된다.

군은 지난 2013년 세계기록유산인 '동의보감' 발간 400주년을 기념해 열린 제1회 엑스포 이후 10년 째 되는 오는 2023년에 '제2회 산청세계전통의약항노화엑스포' 개최를 위해 전력하고 있다.

주행사장인 동의보감촌 출입 관문인 '동의문'과 '보감문'을 설치하고 출렁다리 힐링교 등 관광·체험 인프라를 확충한다.

또, 지리산 산약초를 간접 체험할 산약초재배단지를 만들고 동의보감촌을 둘러보며 힐링할 수 있는 '치유의 숲'도 조성하고 있다.

군은 엑스포 개최 이후 동의보감촌을 세계적인 한방항노화 테마 웰니스 관광 허브로 조성해 국내·외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밤머리재' 터널이 개통되면 동의보감촌을 중심으로 지리산 중산관광지와 남사예담촌, 대원사계곡길 등을 잇는 산청관광벨트를 구축, 맞춤형 관광자원 발굴, 상품을 개발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지난 '2013 산청세계전통의약엑스포'는 국내에서 개최된 국제 엑스포 중 가장 성공적인 콘텐츠 중 하나로 손꼽힌다”며 “엑스포 개최 이후 동의보감촌은 국내 최대 규모 한방항노화 힐링테마파크로 자리매김, 연간 방문객 150만 명을 기록하는 국내 대표 웰니스 관광지로 성장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