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 `황매산 철쭉제` 취소
산청 `황매산 철쭉제` 취소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1.04.07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 자제…산행 땐 수칙 준수

경남지역 대표 봄꽃 축제인 `산청 황매산 철쭉제`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올해도 열리지 않는다.

군은 지역민과 방문객 안전 확보를 위해 매년 4월 말부터 5월 중순까지 열리는 `황매산 철쭉제`를 취소한다고 7일 밝혔다.

산청 황매산은 봄에는 철쭉 군락지로 가을에는 억새로 유명하다. 최근 산상공원인 미리내파크에 야간 별빛터널, 포토존, 캠핑장 등 부대시설을 새로 조성, 많은 방문객이 찾고 있다. 특히, 지난해 `경남 웨딩ㆍ인생샷 촬영 핫플레이스 17선` 중 한 곳으로 선정, 연인들 데이트 장소와 사진촬영지로 각광받고 있다.

올해도 `경남 비대면 안심 관광지 16선`에 추천 되는 등 봄꽃과 함께 자연에서 휴식할 수 있는 개별ㆍ소규모ㆍ가족단위 나들이를 위한 야외 관광지로 이름나 있다.

군 관계자는 "황매산을 폐쇄하지 않지만 안전을 위해 올해도 축제는 취소 결정했다"면서 "코로나 조기 종식을 위해 방문은 되도록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