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X조선해양 재도약 `시동`… 6개 기관 협약
STX조선해양 재도약 `시동`… 6개 기관 협약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3.08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는 8일 STX 조선해양노사ㆍ창원시ㆍ유암코ㆍKH I와 함께 `STX 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경남도는 8일 STX 조선해양노사ㆍ창원시ㆍ유암코ㆍKH I와 함께 `STX 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투자사, 투자계획 성실이행 약속

고용안정ㆍ친환경 조선육성 노력

1월 유암코ㆍKHI컨소시엄 체결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은 STX조선해양이 세계적 중형조선소로 재도약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경남도는 8일 도청 도정회의실에서 STX조선해양 노사, 창원시, 투자사인 유암코, KHI와 함께 `STX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한 협약`을 했다. 이날 협약에서 STX조선해양 노사는 안정적인 노사관계 구축, 투자사는 진행 중인 투자의 신속한 마무리와 투자계약 성실 이행을 약속했다.

경남도와 창원시는 고용안정과 친환경 조선산업 육성 등에 노력하고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그동안 STX조선해양은 조선업 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다가 지난 2014년 상장 폐지 후 2016년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채권단이 주도한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산 매각, 인력 감축, 순환 무급휴직 등 노사가 힘든 시기를 겪었다.

이에 STX조선해양 노사와 경남도, 창원시는 경영 정상화와 고용 유지를 위해 지난해 7월 노사정 상생협약을 체결해 투자 유치에 나섰다.

그 결과 지난 1월 유암코-KHI 컨소시엄과 2500억 원의 투자유치 계약을 체결해 경영상 불확실성 해소와 재무 건전성이 개선되면서 경영 정상화와 고용안정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STX조선해양은 지난해 수주가 3척에 그쳤으나 중형 석유화학제품 운반선과 중소형 가스선 등 주력 선종 중심으로 수주 활동을 펼친다면 추가 물량 확보를 통해 정상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경남경제의 한 축인 조선업이 안정적으로 유지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계속 협의 중이고, 지방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