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신항 예비평가 통과 지역 협업 강화
진해신항 예비평가 통과 지역 협업 강화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3.0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신항 조감도 모습.
진해신항 조감도 모습.

1단계 진해구 9선석 2031년까지 추진

정책성 평가 단체ㆍ주민 적극성 중요

대정부 예타 건의안 지난달 전달

"경남 바닷길을 만든다..." 경남도는 `진해신항`의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이하 예타) 평가 통과를 위해 전력을 쏟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역민과 협업을 강화한다고 4일 밝혔다.

도는 해양수산부가 진해신항 건설을 정부계획에 반영한 것과 관련해 대규모로 장기간 건설되는 항만 특성을 고려해 전체 사업 규모는 21선석으로 확정하고 단계별 상업으로 추진한다.

창원시 진해구에 위치한 1단계로 접안시설 9선석에 대해 예타 조사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진해신항 1단계 사업은 접안시설 9선석, 항만배후단지 67만 4000㎡, 호안 8.08㎞, 방파제 1.4㎞, 임항교통시설 6㎞ 등이 포함돼 있다.

사업비는 7조 7000억 원으로 오는 2031년까지 추진된다. 예타 조사는 비용 대비 수익효과인 경제성 분석과 정책성, 지역 균형발전 등의 항목을 평가한다.

특히 정책성 평가는 지역 단체와 주민 등이 해당 사업에 대해 얼마나 수용하고 적극성을 보이는지가 중요한 항목이다.

도는 당초 21선식을 오는 2044년까지 건립하는 규모급의 장기플랜을 계획했으나 기획재정부와 협의 단계별 추진을 위해 지난달 18일 1단계 사업에 대한 예타 조사를 신청한 바 있다.

도는 지난해부터 해양수산부, 경남도, 창원시와 함께 전문가가 포함된 전담 기구를 구성해 분야별로 대응 전략을 수립해 예타 통과를 위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

진해신항 건설과 관련한 주민 공청회(설명회), 전문가 토론회, 지역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설문조사 등을 추진해 지역 공감대와 호응도 높일 계획이다. 앞서 지역경제계와 협력해 지난달 4일 진해신항의 조속한 예타 조사 통과와 건설을 요구하는 대정부 건의도 했다.

윤인국 경남도 미래전략국장은 "지역민과의 소통과 협업을 강화해 지역민이 참여하고 주도하는 진해신항 건설을 추진하고, 예비타당성 조사도 무사히 통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