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ㆍ신혼부부 반값 임대주택’ 공급 확대
‘청년ㆍ신혼부부 반값 임대주택’ 공급 확대
  • 박재근ㆍ김용구
  • 승인 2021.02.24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인제대학교에서 경남도와 김해시, 경남개발공사, 인제대가 참여하는 ‘1+1 도시개발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이 진행 중이다. 왼쪽부터 허성곤 김해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전민현 인제대 총장,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 / 경남도
24일 인제대학교에서 경남도와 김해시, 경남개발공사, 인제대가 참여하는 ‘1+1 도시개발 시범사업 업무협약식’이 진행 중이다. 왼쪽부터 허성곤 김해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전민현 인제대 총장,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 / 경남도

도ㆍ김해시ㆍ도개공ㆍ인제대 협약

개발이익 활용 도시개발 추진

신-구도심 양극화 문제도 해결

경남도와 김해시, 경남개발공사, 인제대학교가 ‘1+1 도시개발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년ㆍ신혼부부의 주거문제와 신-구도심 간 양극화 문제 동시 해소에 적극 나선다.

24일 인제대학교 인당관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김경수 도지사와 허성곤 김해시장,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 전민현 인제대학교 총장 등이 참석했다.

경남도는 신도시 개발에 따라 구도심 인구가 유출되는 공동화 문제를 해결하고 아직 충분치 못한 청년층의 주거복지 확대를 위해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1+1 도시개발 시범사업’은 신도시와 구도심을 하나의 도시개발구역으로 묶어 추진한다. 개발이익 극대화 위주였던 기존 도시개발사업에서 벗어나 신도시 개발이익을 구도심에 재투자하는 방식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청년ㆍ신혼부부에 대한 반값 임대주택 공급 확대도 함께 이뤄지는데, 이는 새로 시도하는 사업모델이다.

협약에 따르면 경남개발공사는 김해시 풍유동 일대에 신도시를 조성하는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하고, 이곳에서 얻은 이익 일부를 활용해 구도심인 김해시 삼방동 일대 주거용 건물 50호 정도를 매입해 재단장(리모델링)한 후 청년 및 신혼부부들에게 반값 임대주택으로 공급하게 된다.

아울러 삼방동 지역의 공원과 도로를 정비하는 등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지역주민들과 청년, 신혼부부들이 함께 어울리며 소통할 수 있는 문화시설을 만들어 마을공동체(커뮤니티) 공간으로 제공한다. 인제대학교는 신축될 문화시설에서 지역인재 육성 및 지역 문화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운영하고, 총장이 임대주택 입주자 일부를 추천하고 관리한다. 도는 시범사업 추진계획 수립과 실무 전담조직(TF) 운영을, 김해시는 도시개발사업지구 지정 등 행정처리 지원을 맡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