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선수 `학폭` 땜질식 처방보다 인식개선 우선
학생선수 `학폭` 땜질식 처방보다 인식개선 우선
  • 경남매일
  • 승인 2021.02.24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 스포츠 선수들의 과거 학교폭력 사안이 드러나 사회적 물의를 빚고 있다. 가해자는 출세 가도에 잊고 있었지만, 피해자는 당시 고통을 잊지 않았다. 학생 선수들은 학폭행위는 지울 수도, 감출 수도 없는 범죄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한다. 이번 일을 계기로 학교스포츠클럽 경기력 향상 방안도 근본적으로 개선해야 한다.

여자 프로배구단 흥국생명 소속 이재영ㆍ이다영 쌍둥이 선수는 중학교 재학 당시 학교폭력 사실이 드러나 리그활동을 중단했다. 배구협회는 두 선수를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했으며, 구단은 무기한 출전 정지 처분을 했다.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과 삼성화재 선수들 가운데서도 과거 학교폭력 사안이 드러나 해당 선수들이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지난해 청룡기고교야구선수권 우승을 이끈 김해고 야구부 출신 김유성 선수도 중학교 때 학폭사건이 드러나 NC다이노스는 신인 드래프트 1차 지명을 철회한 바 있다. 최근 불거진 운동선수들의 학교 폭력과 관련, 경남교육청은 학생선수 학교폭력을 예방하기 위해 학폭 처분(1~9) 수위에 따라 선수 활동을 제한하는 기준을 마련했다.

학교폭력은 범죄라는 인식 전환과 지속적인 교육이 필요하다. 과거 성적 지상주의 문화에서 감독과 운동부 선배들은 체벌과 폭력을 경기력 향상을 위한 중요한 수단으로 삼았다. 감독과 선수들은 체벌과 괴롭힘 등이 범죄라는 사실을 인식해야 하고, 또한 후배나 동급생에게도 폭력을 가해서는 안 된다. 이번 계기로 학교스포츠클럽 경기력 향상 방안을 자율적, 민주적 운영 방식으로는 개선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