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심 50㎝’ 골프장 연못 50대 시신 발견
‘수심 50㎝’ 골프장 연못 50대 시신 발견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1.02.22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살ㆍ극단적 선택 흔적 없어

부검 진행ㆍ사망 원인 파악

양산지역 한 골프장에서 50대 남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양산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께 지역 한 골프장 해저드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해저드는 골프장 내 있는 웅덩이나 연못 등 장애물을 말한다.

A씨는 해당 마을에서 혼자 살던 주민으로 골프장 관계자는 아닌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현재까지 타살이나 유서 등 극단적 선택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해당 골프장 비회원인 A씨가 인근 야산을 통해 골프장에 입장한 것으로 추정했다.

해저드 수심은 50㎝로 경찰은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저드 수심은 깊지 않지만, 해저드 주변에 1m 상당의 턱이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