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무형문화재 전승 사업 지원
경남도, 무형문화재 전승 사업 지원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1.2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전수관서 22개 프로그램 운영

경남도는 도내 전통의 소리, 춤 등 무형문화재 전승 사업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고 24일 밝혔다.

도는 마산 무형문화재 전수관 등 10개 무형문화재 전수관에서 22개 교육, 체험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프로그램 종류는 지난해보다 10개 이상 증가했다. 도는 무형문화재 보유자 105명에 대해 지급하는 전승 교육비는 인상하기로 했다.무형문화재 전수 시설은 대거 확충한다.

도는 밀양지역 12개 무형문화재의 활동 기반이 될 밀양아리랑 관련 전수 교육관을 설립한다.

건물 노후화가 심한 진주 전통예술회관, 하동 전통공예 낙죽장 공방도 리모델링 및 신축사업에 들어갔다. 이외에도 도는 2010년 이후 중단됐던 무형문화재 기록 보존사업도 재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