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상생 임대료 운동` 자발 참여 유도
경남도 `상생 임대료 운동` 자발 참여 유도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1.24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세 최대 75% 감면 등 혜택

작년 임대인ㆍ기관 3587건 동참

공통표식 제공ㆍ소비증대 지원

경남도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상생 임대료 운동`으로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참여를 유도한다.

도는 이 운동에 참여한 임대인에게 지방세를 감면할 방침이라고 24일 밝혔다. 감면 상한은 기존 50%에서 75%로 확대한다.

임대료를 3개월 이상 인하하는 임대인을 대상으로 오는 7월 부과되는 건축물 재산세(지역자원시설ㆍ지방교육세 포함)를 10~75%까지 감면한다. 공유재산을 임차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사용ㆍ대부 요율도 6개월간 50% 일괄 인하한다. 매출 감소 비율에 따라 최대 80%까지 깎아준다.

공공기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소상공인 임대상가 80개 사업장에 대해 임대료를 25% 인하하기로 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상생 임대료 운동에 참여한 임대인의 소유 점포에 대해 전기 안전 점검을 지원한다.

경남도는 시ㆍ군 홈페이지를 통해 미담 사례를 소개하고, 도내에서 공통으로 활용할 수 있는 표식을 제공해 참여 임대인의 사기 진작과 수혜 점포의 소비 증대를 지원한다.

지난해 경남에서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은 3540명, 지방정부ㆍ공공기관ㆍ조합 등이 주도한 사례까지 합치면 총 3587건이다.

지난해 `착한 임대인 운동`으로 임대료 완화 혜택을 받은 점포는 5780곳에 달한다. 특히 김해에서는 확진자의 동선에 포함된 점포의 임대료를 전액 면제해 고통 분담에 함께한 사례가 확인됐다.

김현미 도 소상공인정책과장은 "`상생 임대료 운동` 활성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