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부산 먹거리공동체 본격화
경남-부산 먹거리공동체 본격화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1.01.21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거리공동체 실현 추진 체계도.
먹거리공동체 실현 추진 체계도.

공공급식 생산-공급-소비 실현

3월부터 친환경 농산물 학교급식

경남도는 부산시와 ‘경남-부산 광역 먹거리 전략(푸드플랜)’을 공동 수립해 동남권 먹거리공동체 실현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도는 2019년 3월 ‘동남권 상생발전 협약’을 체결한 이후 먹거리공동체 실현 구체화를 위한 공동과제 개발에 착수, 지난해 11월 ‘부산-경남 광역 푸드플랜 통합 추진계획’을 확정한 바 있다.

경남-부산 광역 푸드플랜은 경남-부산 공공급식 먹거리 생산-공급-소비체계 구축, 생산ㆍ소비ㆍ안전성 정보를 관리 공유하는 광역 먹거리 통합정보시스템 구축, 생산-유통-소비 단계별 검사체계 구축으로 먹거리 안전성 확보,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누리는 먹거리 가치 공유행사 등 다양한 먹거리공동체 실현을 위한 방안을 담고 있다.

이 방안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경남도는 생산자와 소비자 등 먹거리 주체들로 구성된 ‘부산-경남 먹거리공동체 실현 운영협의회’에서 안전한 농산물 생산과 공급 방안을 논의한다.

경남과 부산의 생산자와 소비자가 만나는 다양한 먹거리 체험 교류 행사와 먹거리 주체들이 참여하는 원탁모임, 포럼 등을 개최해 먹거리 상생 가치를 공유하는 프로그램도 준비한다.

이와 함께 경남도는 학교급식 식자재 공급에 대한 세부 실행방안을 마련해 오는 3월부터 부산지역에 친환경농산물로 학교급식을 시작한다.

부산시의 공공급식센터가 확충되는 2023년부터는 공공기관, 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까지 공급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울산의 광역 푸드플랜이 마무리되는 올해 하반기에는 3개 시ㆍ도가 참여하는 동남권 광역 푸드플랜 추진 방안도 수립해 먹거리공동체를 확대 추진할 방침이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경남-부산 먹거리 공급은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다”며 “생산기반이 우수한 경남의 중소농 농가소득 향상과 대량 소비처인 부산시민에게 안정적인 먹거리 공급으로 도농 상생과 균형발전의 광역먹거리 협력 모델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