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증가 잠재력지수 전국 1위 ‘살기 좋은 산청군’ 입증
인구증가 잠재력지수 전국 1위 ‘살기 좋은 산청군’ 입증
  • 김영신 기자
  • 승인 2021.01.19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길 끄는 산청군 인구정책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평가 발표
‘지역재생잠재력지수’ 가장 높아
12년간 꾸준한 인구 증가세
합계출산율 10년째 도내 군부 1~3위
올해부터 출산장려금 대폭 확대
셋째 이상 매월 20만원씩 1250만원
정주여건ㆍ교육환경ㆍ일자리 등
맞춤형 인구정책 효과 나타나

 

고령인구 증가와 아동인구 감소 탓에 이어져 온 ‘인구 절벽’ 현상은 경남은 물론 전국 지자체들의 가장 큰 숙제다.

특히 최근 들어 ‘인구소멸위험지수’, ‘지방소멸위험지수’ 등 인구 감소의 심각성을 나타내는 지표들이 생산되면서 ‘인구’는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 중 하나로 대두되고 있다.

하지만 ‘지방소멸위험지수’ 등의 인구 지표는 △60~70년대 출생 인구가 가장 많은 점 △지역개발 등에 따른 인구이동 현상 등 우리나라 인구 구조 특성을 제대로 내포하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지방 인구감소 문제를 크게 왜곡할 위험성이 많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2년마다 평가해 온 ‘지역발전지수’ 주요 평가항목 중 하나로 ‘지역재생잠재력지수’를 새로 개발해 산출했다.

이 지수는 지역별로 인구를 증가시킬 수 있는 잠재력이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는데 목적이 있다.

연구원 평가 결과 전국에서 인구증가 잠재력이 가장 높은 곳은 산청군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군은 도내 시ㆍ군 중 인구감소 소멸 위기 고위험지역으로 분석된 곳이지만 이번 인구증가 잠재력지수 평가에는 정반대 결과가 나왔다.

지리산 자락의 자그마한 군 단위 지자체가 어떻게 이런 잠재력을 가질 수 있었을까? 그동안 추이와 현재 군이 추진 중인 인구정책을 통해 그 이유를 찾아봤다.

인구 대비 2자녀 이상 출생률 가장 높아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산청군의 ‘지역재생잠재력지수’는 2.6으로 전국 229개 시ㆍ군ㆍ구 가운데 가장 높았다.

산청군에 이어 전남 보성ㆍ신안ㆍ고흥군, 하동군, 경북 의성군 등이 뒤를 이었다. ‘지역재생잠재력지수’가 2 이상 나온 곳은 19곳으로 모두 군 단위 지역이다.

‘지역재생잠재력지수’는 지역별로 인구를 증가시킬 잠재력이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는 데 목적이 있다.

오부면 친환경쌀로 지은 밥 먹는 산청어린이집 원생들.
오부면 친환경쌀로 지은 밥 먹는 산청어린이집 원생들.

산출 방법은 인구 비율(가임 여성 인구를 총 여성 인구로 나눈 비율) 대비 2자녀 이상 출생률(2자녀 이상 출생아를 총 출생아로 나눈 비율)로 계산된다.

이 수치가 ‘1’ 이상이면 지역 인구가 증가하고 ‘1’ 보다 낮으면 장기적으로 인구가 줄어든다는 의미다. 해당 지수는 각 지역 인구증감 추이 예상과 그 지역의 전반적인 출산ㆍ육아환경을 파악할 수 있다.

즉, 기존 인구 위기의 심각성을 파악하고자 주로 사용한 ‘지방소멸위험지수’가 지닌 약점을 보완할 것으로 보인다.

산청군은 ‘소멸위험지수’가 0.168(2020년 5월 기준)에 불과해 인구 소멸 고위험 지역으로 분류됐으나 ‘지역재생력잠재력지수’는 전국 시ㆍ군ㆍ구 중 1위를 차지했다.

셋째 이상 출생비중ㆍ합계출산율 높아

산청군은 지난 1972년 인구 10만 명을 정점으로 지속적인 인구 감소를 겪으면 2009년 말에는 인구가 3만 4921명까지 줄었다.

군 인구는 2010년부터 증가세로 돌아선 후 10여년 간 꾸준히 오름세를 유지했다. 특히, 2010년부터 4년간은 인구 감소 없이 계속 증가했다. 최근 몇 년간 인구 감소는 전국적으로 동일한 현상이다.

군의 인구증가에는 정주여건과 교육환경 개선, 일자리 증가 등을 들 수 있지만 가장 눈에 띄는 지표 중 하나는 출산율이다.

‘산청한방약초축제’ 케이크만들기 체험 모습.
‘산청한방약초축제’ 케이크만들기 체험 모습.

실제 군은 지난 2020년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출생 통계’에서 셋째아 이상 출생 비중이 20%로 전국에서 8번째로 높았다.

둘째아 이상 출생 비중은 45.5%에 달했다. 2019년 합계출산율 역시 전국에서 27번째, 도내에서 2번째로 높았다.

군의 출산율이 높게 나타난 것은 지난 2011년부터다.

당시 합계출산율 1.678로 도내 시ㆍ군 전체 합계출산율 2위, 군부 1위를 기록했다. 이후 줄곧 1~3위를 유지하며 인구증가에 긍정적인 신호가 계속됐다.

교육ㆍ보육환경 개선 안정적 주거 확충

산청군은 교육 인프라 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지난 2008년 3월부터 공립학원인 우정학사를 설립ㆍ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3년부터 서울대 등 수도권 명문대학에 다수 합격해 매년 대학 진학률이 증가하는 등 교육 여건이 나날이 발전하고 있다.

또, 지역 인재육성과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1999년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공립법인인 사단법인 산청군향토장학회를 설립ㆍ운영 중이다.

향토장학회는 군 출연과 재외 향우들의 전폭적인 지원 탓에 모두 55억 원의 장학기금을 확보, 매년 다양한 장학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청어린이집 전경.
산청어린이집 전경.

교육환경 개선, 학부모 교육비 부담완화와 교육 질 향상을 위해 산청 중ㆍ고교를 거점기숙형 중ㆍ고등학교로 통합했다. 산청고는 지난 2018년 개교, 산청중은 오는 3월 개교를 앞두고 있다.

아울러 군은 지역 내 어린이집을 공립화해 운영 중이다. 지난 2019년 신안면에 공립단설유치원도 개원했다.

특히, 국공립어린이집 보육환경 개선을 위해 지난 2018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모두 30억 원을 투입, 어린이집 환경개선사업 추진에 전력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신안ㆍ산청ㆍ아이사랑ㆍ생초어린이집 리모델링을 완료하고 현재 도담ㆍ신등어린이집 리모델링사업을 올 1분기 중 완료할 예정이다.

군은 안정적인 주거공간 확충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함께 옥산리 공공임대주택사업(150세대), 신안복합지구 개발사업(82세대) 등을 추진 중이다.

이와 함께 도시재생뉴딜사업을 통해 임대형 공공순환주택 30세대를 짓고 80여 채 이상의 집수리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인구정책조례 개정ㆍ산청복지타운 지원

산청군은 올해부터 출산장려금을 대폭 확대하고 지급 방식도 월별 지급으로 전환했다.

군은 그동안 출산장려금을 첫째자녀 100만 원, 둘째 200만 원, 셋째 이상 1000만 원을 각각 2ㆍ3ㆍ8회 분할 지원해 왔다.

올해부터 첫째자녀 출산 때 50만 원과 매월 10만 원씩 24회 모두 290만 원을, 둘째 출산 때 50만 원과 매월 10만 원씩 36회 모두 410만 원을 지원한다.

셋째 이상은 출산 때 50만 원과 매월 20만 원씩 60회 모두 1250만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군은 출산장려금과 함께 △산모ㆍ신생아 건강관리지원 지자체 사업 △출산ㆍ임신 축하용품과 임산부 영양제 지원 등 임신ㆍ출산ㆍ양육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동의보감관 주제관 앞 유치원생 기념촬영 모습.
동의보감관 주제관 앞 유치원생 기념촬영 모습.

특히, 지난해부터 ‘인구정책에 관한 조례’ 개정을 통해 △전입세대 10~30만 원 지원 △결혼장려금 400만 원 △기업체 전입 근로자 30만 원 △전입 학생 30만 원 △다자녀가정 대학생 30만 원 △인구증가 유공기업 장려금 등의 인구증가 정책도 추진하고 있다.

군은 인구증가 정책과 시너지를 내기 위해 장난감백화점과 공동육아나눔터 등 아동과 가족을 위한 사회서비스 공간인 ‘산청복지타운’을 건립한다. 현재 조산공원 자리인 산청읍 옥산리 725번지 일원에 신축하는 ‘산청복지타운’은 가족생활문화 복합공간 조성사업으로 모두 51억 원을 투입, 올해 말 완공 예정이다. 연면적 2240㎡, 지상 2층 규모로 1층에는 생활문화센터와 다목적 가족 교류ㆍ소통공간, 공동육아나눔터와 장난감백화점이 2층에는 건강가정ㆍ다문화가족지원센터, 다목적강당이 들어선다.

이재근 군수는 “군의 높은 출산율 유지는 출산장려금 등 다양한 출산장려정책은 물론 아이를 낳고 키우면서 체감할 수 있는 보건복지분야 정책, 어린이집 공립화와 우정학사 운영 등 교육환경 고도화 등이 실효를 거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출생은 물론 지속적인 귀농ㆍ귀촌 지원정책을 바탕으로 귀농ㆍ귀촌 인구 유입이 늘어난 것도 인구증가 잠재력을 높이는 주요 원인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앞으로도 교육ㆍ복지ㆍ문화 등 지역민 삶의 질과 밀접한 분야의 서비스 향상은 물론 자녀 교육과 일자리 등 경제적인 부분에도 걱정 없이 살 수 있는 산청군을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