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시정 운영 시민 64.6% ‘긍정’
허성무 시정 운영 시민 64.6% ‘긍정’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1.01.11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범 2년 6개월을 맞은 민선7기 허성무 시장의 직무수행평가에 대해 창원시민 64.6%가 ‘잘하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가 전문여론조사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창원시 시정만족도 조사 결과에서 응답자 전체 64.6%가 허성무 시장의 시정운영에 대해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으며, 지난 2018년 53.3%, 2019년 57.0% 긍정평가가 출범 3년 차를 맞아 11.3%p 상승했다고 11일 밝혔다.

‘사람중심 새로운 창원’이라는 시정 변화에 대해서는 창원시민 66.3%가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는 2018년 여론조사(59.0%)때보다 7.3%p 상승한 수치다.

이 같은 결과는, 올해 코로나19로 인한 멈춤과 위기 속에서도 특례시 지정, 재정 특례 5년 연장, 재료연구원 승격, 부산항 제2신항 명칭 ‘진해신항’ 확보 등 굵직한 성과로 대도약의 기틀을 마련한 것에 대한 긍정적 여론이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창원시 정주여건 변화에 대한 응답으로는 창원시민 89.5%가 ‘창원시가 다른 지역보다 살기가 좋거나 비슷하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93.2%가 창원시 지속 거주 의향이 있다고 응답해 시민들의 창원시 거주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시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시민 1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월 19일~21일 사흘 간 유선전화 면접 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2.53%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