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정부 수립 윤현진 선생 유품 ‘귀향’
임시정부 수립 윤현진 선생 유품 ‘귀향’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1.01.11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재무 차장을 역임한 우산 윤현진 선생의 유품인 묵죽도.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재무 차장을 역임한 우산 윤현진 선생의 유품인 묵죽도.

증손자 윤장원 씨 21점 기증

석재 서병오 그린 묵죽도 포함

양산시립박물관 9월 일반 공개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재무 차장을 역임한 우산 윤현진(1892~1921ㆍ양산) 선생의 유품이 고향인 양산으로 돌아왔다.

11일 양산시립박물관 등에 따르면 증손자인 구리시청 공무원 윤장원 씨가 선대로부터 물려받아 보관하던 유품을 박물관에 총 14건, 21점을 기증했다.

이번 기증은 기증자 부친인 고(故) 윤석우 씨가 지난 2016년 선생의 유품을 모아 기증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로써 박물관이 소장하는 선생 유품은 67건 114점으로 증가했다.

선생 부인 엄정자 여사가 시집올 때 짜서 온 양산반닫이, 자수 베개 장식품 등 선생의 생전에 생활과 연관된 물건이 주를 이룬다.

이 가운데 조선말 수묵의 거장으로 평가받는 석재 서병오(1862∼1935)가 윤현진 선생에게 직접 그려준 ‘묵죽도’도 포함됐다.

‘묵죽도’는 절개를 상징하는 대나무 그림으로 임시정부에 참여 전에 그린 것으로 추정된다.

또 선생 서거 직후 1921년 가을에 쓴 독립운동가 김양수와 이영민의 미공개 조시(弔詩)도 포함됐다.

신용철 박물관장은 “이번 기증으로 가을에 예정된 선생 추모 전시가 크게 빛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해당 유품은 기증 절차에 따라 박물관에 귀속되며 오는 9월 윤현진 선생 서거 100주년을 추모해 기획 중인 특별전을 통해 일반인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박물관은 올해 선생의 서거 100주년을 맞아 다양한 추모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향후 개관을 앞둔 양산 항일독립기념관에도 귀중한 자료로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