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덕도 간다는데 지지율이 왜 이래
가덕도 간다는데 지지율이 왜 이래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12.0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과 달리 경남도민 민심 냉담

총리실 발표 후 야당 쪽이 상승



“여론조사, 가덕도신공항 민심은….” 민주당이 부울경 800만 명의 염원이 김해공항 백지화 → 가덕도신공항 추진이란 것과 관련, 경남도민들의 반응은 냉담하다. 특히 김해시는 물론, 경남과 부산의 일부 시민단체까지 김해공항 존속을 주장하는 등 반발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소속인 김경수 경남지사는 경남도의회에서 “가덕도신공항이 최적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총리실 검증 발표 후 2주간 여권이 주도한 신공항 이슈에도 부산ㆍ울산ㆍ경남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정체 양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23일부터 닷새간 전국 18세 이상 251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부울경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각각 29.9%, 33.5%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보다 0.8%p, 국민의힘 지지율은 1.3%p 상승하며 격차를 더 벌렸다.

김해신공항안이 백지화된 이후 민주당이 가덕신공항 추진에 발벗고 나섰으나 지지율 반등으로 이어지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날 전국적으로는 민주당은 지난주보다 2.0%p 오른 34.1%, 국민의힘은 2.1%p 하락한 27.9%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 리얼미터 관계자는“일단 조사방법론상으론 신공항 문제에 있어 부산과 이해가 다른 경남 내륙과 울산 지역까지 묶여 신공항 이슈에 따른 부산의 여론만 분석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신공항이 십여 년을 끈 묵은 이슈이기 때문에 폭발성이 강하지 않다”면서 “여기에 선거용 또는 국면전환용 아니냐는 의구심과 일부 반감도 작용했고, 부산은 여야 모두 특별법에 나서는 등 민주당이 신공항 효과를 오롯이 다 담아낼 수 없는 부분도 있다”고 분석했다.

한 관계자는 “오히려 추미애ㆍ윤석열 갈등과 부동산 민심 등 이슈에 더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