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시, 내년 예산안 1조3696억원 편성
양산시, 내년 예산안 1조3696억원 편성
  • 임채용 기자
  • 승인 2020.11.16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 전체 예산 31.3% 차지

생활SOC 복합화사업 집중 편성



양산시가 지난 13일 2021년 예산으로 총 1조 3696억 원을 편성해 양산시의회에 제출했다.

내년도 예산은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 지원 및 청년일자리 정책에 투자, 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한 사회복지분야 확대, 시민 건강을 위한 쾌적한 환경분야 투자 확대, 지역발전을 앞당기는 도시기반시설 확충 및 도시재생사업, 교육ㆍ문화ㆍ체육시설 등 다양한 시민의 욕구 충족을 위한 생활SOC사업 추진 등에 집중 편성해 아이부터 청년, 어르신까지 모두 살기 좋은 양산시 구현에 중점을 뒀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사회복지 예산이 4288억 원으로 전체 예산 31.3%를 차지하며, 이 중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사업 창출 163억 원, 기초연금 지급 1090억 원, 장애인 활동지원급여 지원 163억 원, 아동수당 222억 원을 편성했다.

특히 다양한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발달장애인복지관 건립 36억 원, 남양산 청소년문화의집 건립 12억 5000만 원, 상하북 종합사회복지관 건립 4억 2200만 원, 가족센터 건립 6억 2600만 원을 반영했다.

또 교육ㆍ문화 및 관광예산은 올해보다 80억 원이 늘어난 759억 원을 편성했다. 정부가 중점을 두고 추진하는 생활SOC 복합화사업에 선정돼 생활문화센터와 도서관을 복합화한 복합문화학습관 건립 70억 원, 생활밀착형 장애인 체육시설인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60억 원,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건립 61억 원, 양주문화체육센터 건립 41억 원 등으로 문화ㆍ여가시설 확대를 도모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코로나19 시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생 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산업ㆍ중소기업 및 에너지분야에 전년도 예산액 대비 49억 원 증액된 215억 원을 편성했다. 이와 함께 원도심의 공공기능 회복과 도시 상권 활성화를 위한 도시재생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공모 신청한 웅상 삼호지구 도시재생 사업의 LH행복주택 거점시설 매입비 85억 원, 북부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54억 원, 신기1리마을 도시재생 뉴딜사업 29억 원, 주남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12억 원을 편성했다.

최근 미세먼지, 생활 악취 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기분야 예산을 전년 대비 130억 원을 증액한 317억 원을 편성했으며, 특히 대기오염 물질 배출이 없는 수소연료전지차 보급 사업에 22억 8600만 원, 수소충전소 구축 및 운영에 5억 5400만 원을 편성해 대기환경 개선으로 시민들의 건강보호를 기대한다.

또 내년 상반기 설치될 악취통합관제센터 운영을 위해 이동식 악취측정 차량 구입비 8900만 원, 악취통합관제센터 운영 인건비 1억 4600만 원을 편성했다.

양산시는 이 밖에도 침체된 지역 경제의 새로운 활력 증진을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63억, 소상공인 지원 31억, 청년고용 지원금 지원 3억, 양산형 신중년고용지원금 지원 2억, 청년 구직활동지원수당 지원 5억 2500만 원, 중소기업 R&BD/E 지원센터 운영지원 2억, 중소기업 경영 및 기술지원에 7억 3800만 원을 편성해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일권 시장은 "행정 운영을 위한 경상경비 절감과 사업의 세출 구조 조정과 역점사업 투자 등 선택과 집중을 통해 효율적으로 예산을 편성했다"며 "올해 다진 기반을 바탕으로 모든 시정 역량을 모아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