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생활쓰레기 처리 노동자 직고용을"
"창원시 생활쓰레기 처리 노동자 직고용을"
  • 김용락 기자
  • 승인 2020.10.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시청 앞 기자회견

사회적기업 전환 정책 반발

490여명 12개 위탁업체 소속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일반노조는 27일 창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창원지역 생활쓰레기 수집ㆍ운반ㆍ처리 노동자들을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창원시는 위탁업체를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 중에 있다"며 "사회적기업이 아닌 직접고용을 한다면 세금을 줄이고 업무의 공공성이 보장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창원지역은 800여 명의 환경미화원이 있으며, 이들 중 490여 명은 12개 위탁업체에 소속돼 있다.

이들은 "시내 생활폐기물 관련 업무는 위탁 운영돼 노동자들의 건강권과 고용보장 및 근로조건이 위협받고 있다"며 "업체가 바뀔 때마다 고용불안과 입찰 계약율에 따라 임금과 근로조건이 저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쓰레기 대란으로 위탁 노동자들은 매일 전쟁을 치르고 있다"며 "자긍심을 가지고 일하고 있는 노동자들을 더 이상 외면하면 안 된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