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코로나19 맞춤 지원으로 극복
김해시, 코로나19 맞춤 지원으로 극복
  • 김용구 기자
  • 승인 2020.09.25 0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2차 지원금 사각지대 해소

문화예술인ㆍ운수업자 등 포함

기준 따라 50만~100만원씩 지급



김해시가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김해형 맞춤 지원대책’을 추진한다.

시는 정부 2차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문화예술인, 전세버스 운수업체 종사자, 집합금지 기간이 장기화된 방문판매업소를 대상으로 현금 지원 등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정부 지원 대상인 집합금지업소 12개 업종 중 하나인 방문판매업소는 집합금지 기간이 5주로 나머지 2주에 비해 가장 길다.

지원 규모는 △문화예술인(중위소득 150% 이하 예술인활동증명 등록자) 1인당 50만 원씩 600명 △전세버스 운수종자사는 1인당 100만 원씩 265명 △집합금지 장기화(5주) 방문판매업소는 1개소당 100만 원씩 9개소를 현금 지원한다.

대상자 신청은 시청 소관부서별로 오는 28일부터 접수한다. 문화예술인은 문화예술과(330-4943), 전세버스 운수종사자는 교통정책과(330-6574), 방문판매업은 지역경제과(330-3413)로 접수하면 된다.

방문판매업의 경우 추석 전 지급을 목표로 하고 나머지 문화예술인과 전세버스 종사자는 다음 달 중 지급 완료할 계획이다.

허성곤 시장은 “정부의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사각지대에 놓여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도움을 드리고자 면밀히 검토하고 준비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해시는 집합금지업소 12종 가운데 상시근로자 5인 이상으로 소상공인 기준을 벗어나 이번 정부 지원에서 제외되는 사업장이 발생할 경우 자체적으로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