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살리기` 자전거 타고 출ㆍ퇴근해요
`지구 살리기` 자전거 타고 출ㆍ퇴근해요
  • 이병영 기자
  • 승인 2020.09.23 0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2일 창원시의 공영자전거 `누비자`를 타고 출근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2일 창원시의 공영자전거 `누비자`를 타고 출근했다.

허성무 시장, `차 없는 날` 챌린지 동참

기후 위기 대응 전국 12개 도시 진행



허성무 창원시장은 22일 창원시의 공영자전거 `누비자`를 타고 출근했다. `9월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전국 12개 도시와 함께 진행하는 `자전거 출ㆍ퇴근 챌린지`에 동참한 것이다. 허 시장은 길에서 마주친 시민들에게 먼저 인사를 건네며 "지구를 살리기 위해 자전거 타기를 생활화 하자"고 시민들의 동참을 독려키도 했다.

다음 달 19일까지 이어지는 자전거 출ㆍ퇴근 챌린지에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스마트폰 앱에서 에코바이크를 다운받아 자전거를 탈 때 앱을 실행하면 포인트가 적립되는 방식이다. 실적이 우수한 30명에게는 시가 1~5만 원 상당의 누비전을 지급하며, 전체 참여자를 대상으로 경품 추첨도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이뿐만 아니라 기후 위기에 대응해 각종 시민참여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지난 7월 14일부터 약 3주간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캠페인을 매일 시청 인근에서 시행한 결과 점심시간 테이크아웃 잔 사용량이 97% 감소키도 했다. 또 메탄가스 배출 감소와 성인병 예방을 위해 매월 22일을 채식의 날로 지정, 시청 구내식당에서 채식 위주의 식단을 제공하고 있다. 운영 결과를 분석해 향후 채식 코너를 별도로 마련할 예정이다. 기후환경보좌관을 신설해 환경정책의 정무적 보좌 기능도 강화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지구를 살리기 위해서는 개인의 불편을 기꺼이 감소해야 하는 시대"라며 "시민들의 선한 행동이 파급력을 가질 수 있도록 시가 나서서 다양한 참여 방법과 플랫폼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 차 없는 날`과 `자전거 출ㆍ퇴근 챌린지`는 교통량 감축과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해 매년 실시되는 시민참여 운동이다. 창원, 광주, 대구, 대전, 수원, 전주 등 6개 도시가 참가했던 지난해에는 창원시가 우수참가도시 1위에 선정된 바 있다. 총 2213명이 참가해 21만 3692㎞를 달려 온실가스 4만 5495㎏를 줄이는 성과를 거뒀었다. 일반적으로 일주일에 한 번 자동차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가까운 거리를 도보ㆍ자전거로 오가는 것만으로도 1인당 연간 30년생 소나무 75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고, 비용 면에서 약 35만 원이 절감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