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절반 임시공휴일 휴무 결정 못 해
中企 절반 임시공휴일 휴무 결정 못 해
  • 황철성 기자
  • 승인 2020.08.07 0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중앙회, 300개 업체 조사

10곳 중 3곳 만 `17일 쉬겠다`

21% `매출 등 이유로 미실시`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0.3%)이 임시공휴일로 지정된 8월 17일 휴무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했고, 휴무를 계획하는 중소기업은 10곳 중 3곳도(28.7%) 되지 않았으며, 휴무를 실시하지 않는 중소기업도 21.0%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30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시공휴일 지정에 따른 중소기업 휴무계획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 조사 결과에 따르면 휴무에 참여하려는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내수 살리기에 적극 동참(62.8%)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또한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 회복 및 직원들의 사기진작(18.6%)과 관공서, 은행 등 휴업으로 업무처리 불가능(14.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휴무 미실시 이유는 가동중단 시 생산량, 매출액 등에 타격이 크다(39.7%)와 납품 기일 준수를 위해 휴무 불가능(33.3%)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임시공휴일의 지정 효과에 대해서는, 코로나19로 가계소득과 경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휴일 지정에 따른 소비개선 `효과가 크다`는 응답(35.7%)이 `효과가 작거나 없다`는 응답(18.3%)에 비해 두 배에 가깝게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지친 국민들의 휴식 시간 보장과 내수진작 등 임시공휴일 지정에 대한 사회 전반적인 기대감은 크지만 상당수 중소기업은 매출액 감소나 납품 기일 준수에 대한 걱정으로 휴무를 할 수 없거나 아직도 휴무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며 "임시공휴일을 고려한 대기업들의 납품기한 연장 등을 통해 많은 중소기업 근로자들도 임시공휴일에 적극 동참할 수 있는 분위기 확산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