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
도교육청,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8.05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과특성화학교 확대 운영키로

경남교육청은 고교학점제 기반 조성을 위해 `교과특성화학교`를 확대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2018년 교과중점학교 6개교로 시작해, 올해는 교과특성화학교 23개교로 확대 운영하고, 내년 운영할 학교를 도내 일반고 대상으로 공모해 10개교를 신규 추가 선정했다.

추가 선정된 교과특성화학교는 △공학ㆍ정보 융합 중점학교 4개교 △글로벌 국제ㆍ예술 융합 중점학교 4개교 △사회 중점학교 2개교다.

교과특성화학교 신규지정교 업무담당자는 5일 협의회 참석을 통해 교과특성화학교 운영 준비 방향에 대한 안내를 받고, 계획 공유의 시간을 가진다.

신규지정교는 중점교과 교실 준비를 위해 2천500만 원 지원을 받는다. 이들 학교는 3개년 교육과정 편성에서 중점 교과를 자율편성 단위의 30% 이상(26단위) 개설하고, 교과와 연계된 비교과 특색프로그램을 운영해야 한다.

또한 중점 교과 관련 공동교육과정 과목을 개설해 지역 학생들의 과목 선택권 확대를 위한 거점학교 역할을 하게 된다.

교과특성화학교는 특정 분야에 소질과 적성이 있는 일반고 학생이 특성화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중점교과 관련 과목을 다양하게 개설ㆍ운영하는 학교이다. 교과중점학교에서 2020년부터 교과특성화학교로 명칭이 변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