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고현 둑방, 꽃피는 관광 명소 만든다
남해군 고현 둑방, 꽃피는 관광 명소 만든다
  • 박성렬 기자
  • 승인 2020.07.23 2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억 예산 `화전별곡` 프로젝트 착수

5천100㎡에 14만 본 초화류 심기로
남해군이 착수하는 고현 둑방 화전별곡 프로젝트 조감도.

 

남해군은 고현 둑방길 봄꽃축제장 일원에 꽃을 감상할 수 있는 경관 연출로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를 조성하는 `화전별곡(花田別曲)` 프로젝트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화전별곡 프로젝트는 남해의 대표적인 봄꽃축제가 개최되는 고현면 대사리 방월간사지 일원 5천100㎡에 꽃잔디와 사계패랭이, 남천, 홍가시, 황금사철, 영춘화 등의 초화류 14만 본을 식재하는 사업으로 올해 도비 3억 2천500만 원을 포함해 총 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지난 5월 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6월 사업계약을 체결해 현재 초화류 식재를 위한 풀베기 등 기반 작업을 추진 중이다. 장마가 끝난 이달 말부터는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해 10월 말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화전별곡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초가을을 대표하는 이동면 신전리 앵강다숲 꽃무릇 단지와 달리 고현 둑방은 기존에 조성된 유채꽃밭과 함께 각종 초화류로 남해군 봄을 대표하는 관광명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고현 간사지 둑방 주변은 봄꽃 감상뿐만 아니라 지역주민들의 산책코스로도 이용을 많이 하는 곳으로 주민들의 건의를 반영해 야간에도 산책할 수 있도록 태양광 보행 등을 설치할 계획"이라며 사업 추진으로 발생할 수 있는 생활 불편 사항에 대해 주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