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자 생존권 위협하는 해외 매각 반대"
"노동자 생존권 위협하는 해외 매각 반대"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7.09 0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모트롤 노조 도청 앞 회견

매각시 전체 고용 불가 지적
금속노조 경남지부 두산모트롤지회는 8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측의 일방적인 매각을 반대하고 있다.

경영난을 겪고 있는 두산그룹이 매각을 추진 중인 굴삭기업체 두산모트롤 노조가 사 측의 합의 없는 일방적인 매각에 반대하고 나섰다.

금속노조 경남지부 두산모트롤지회는 8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용과 노동자 생존권을 위협하는 일방적인 매각과 해외 매각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지회는 "오는 13일 두산모트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앞두고 중국 국영기업인 XCMG사가 인수에 적극적이라는 보도가 있다"며 "해외 기업에 매각할 경우 기술 유출 방지 등 방위산업법에 따라 방산산업을 포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막기 위해선 방위산업과 민수산업(유압기기)의 분리 매각으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며 "이 경우 전체 노동자의 고용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 "중국에 굴착기용 유압기기 핵심 기술이 유출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매각 과정에서 고용 승계와 함께 노조가 제기한 노조 탄압 문제가 정리돼야 한다"며 "두산그룹이 2008년 동명모트롤을 인수한 뒤 협약을 일방적으로 해지하는 등 노조를 탄압해왔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