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발전’ 위해 메가시티 필요
‘균형발전’ 위해 메가시티 필요
  • 박재근ㆍ서울 이대형
  • 승인 2020.07.07 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부ㆍ울ㆍ경 정책협의회

부전~마산 전동열차 등 논의

국비 28개 사업 지원 요청

김 지사 “대타협 마련돼야”
김경수 경남지사(오른쪽 다섯 번째)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부산ㆍ울산ㆍ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균형발전 뉴딜과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이 중요하다”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6일 제안했다.

김 지사는 이날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진행된 ‘2020 더불어민주당-부산ㆍ울산ㆍ경남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두발언에서 “균형발전 2단계 사업이라고 할 수 있는 ‘균형발전 뉴딜’을 통해 수도권에 몰린 돈과 사람을 지역으로 분산시켜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지역을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을 수 있는 공간혁신, 지역 인재 육성지원체계, 공공기관 추가 이전 등 지역별 특성에 맞는 혁신도시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국가적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어 “수도권처럼 하나의 생활권으로 묶을 수 있는 광역철도망 구축과 중앙정부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람의 이동은 줄지만, 물자의 이동은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동남권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동북아 물류 허브인데 항만과 항공, 철도의 트라이포트가 구축돼야 경쟁력을 가진다”며 “24시간 항공화물 운송이 가능한 ‘동남권 신공항’이 건설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 제도적 개혁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이 중요하다”며 “지역 차원에서도 ‘사회적 대타협’을 잘 만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부ㆍ울ㆍ경은 수도권 다음으로 큰 경제권으로 메가시티 전략을 통해 수도권에 준하는 지역으로 발전시켜야 하는 만큼 당정도 적극 지원하겠다”며 “지방정부는 한국판 뉴딜의 최일선 현장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효과를 내도록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화답했다.

이어진 비공개회의에서도 김 지사는 균형발전 뉴딜 차원에서 권역별 광역기본철도망 사업의 필요성과 부ㆍ울ㆍ경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사업의 중요성을 재차 설명했다.

경남도는 이번 회의에서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등 10개 주요 현안 사업과 내년도 국비 증액이 필요한 28개 사업 지원을 요청했다.

경남도가 건의한 주요 현안사업은 △부전~마산 전동열차 도입 △항공제조업 위기에 따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중형조선소 경쟁력 강화 △소재ㆍ부품ㆍ장비 특화단지 지정 △한국판 뉴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지정 △도내 의과대학 유치 등이다.

또 도가 내년도 국비 증액을 요구한 사업으로는 △항공산업 스마트공장 디지털 클러스터 조성 △제조현장 디지털 전환 가속화 지원센터 구축 △ICT융합 제조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 △초광역협력 가야문화권 조성사업 △ICT연계 인공지능 돌봄사업 등 28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