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일제 잔재 용어사전 편찬 박차 도교육청, TF팀 10명 집필 참여
학교 일제 잔재 용어사전 편찬 박차 도교육청, TF팀 10명 집필 참여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7.03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교육청은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교육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12월 발간을 목표로 학교 내 일제 잔재 용어사전 편찬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남교육청은 이 사전을 제작ㆍ보급해 학교생활, 교과, 교육행정분야에 남아 있는 일본어식 단어들을 우리말로 바꿔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사전편찬을 위한 TF(팀장 신월중학교 김덕현 교장)를 조직했으며 10명의 현직교사위원들이 6차례의 협의회를 하는 등 사전편찬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1월, TF위원들은 워크숍을 통해 교육현장에 남아 있는 일본어식 단어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하고 사전편찬의 필요성, 방향, 용어 선별 관점 등을 협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달에는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이한섭교수(일본어에서 온 우리말사전 저자)를 초청해 `우리말 속의 일제 잔재`라는 주제의 강의와 함께 교원, 학생들이 무의식적으로 쓰고 있는 일제잔재용어에 대해 깊이있게 이해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오는 9월에 초고가 나올 예정이며, 감수를 거쳐 12월 인쇄, 2021년 3월 도내 전 학교에 보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