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최다 음반 판매 기록
방탄소년단, 최다 음반 판매 기록
  • 연합뉴스
  • 승인 2020.04.10 0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라드 황제` 신승훈 기록 넘어

누적 판매 2천만장 최초 돌파

7개 앨범 연속 밀리언셀러
방탄소년단 앨범은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운영하는 가온차트의 3월 앨범차트 기준으로 지난달까지 총 2천32만 장 이상 팔렸다.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요 역사상 음반을 가장 많이 판 가수로 기록됐다.

9일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앨범은 한국음악콘텐츠협회가 운영하는 가온차트의 3월 앨범차트 기준으로 지난달까지 총 2천32만 장 이상 팔렸다.

방탄소년단은 2013년 데뷔 앨범 `투 쿨 포 스쿨`(2 COOL 4 SKOOL) 부터 올해 2월 발매한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까지 총 14개 앨범으로 2천32만 9천305장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맵 오브 더 솔 : 7`은 417만 9천여 장 판매되며 가온 차트 인증 역사상 최초로 `쿼드러플 밀리언`(Quadruple Million) 인증을 받았다.

또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 377만 장, `러브 유어셀프 결 앤서` 259만 장,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221만 장, `러브 유어셀프 승 허` 222만 장, `윙스 외전: 유 네버 워크 얼론` 102만 장, `윙스` 113만 장 등 최근 발매한 7개 앨범이 연속 밀리언셀러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2018년 11월 가온 앨범 차트 기준으로 누적 판매량 1천만 장을 돌파한 데 이어, 한국 가요 역사상 최초인 2천만 장 고지도 1년 3개월여 만에 넘어섰다. 종전 한국 가요 음반 역사상 최다 누적 판매량 기록을 가진 가수는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맵 오브 더 솔 : 7` 앨범은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최신 차트에서도 25위를 기록하는 등 6주 연속 상위권에 머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