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원격 라이브로 팬들 위로
방탄소년단 원격 라이브로 팬들 위로
  • 연합뉴스
  • 승인 2020.03.31 2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CBS `코든쇼 홈페스트` 출연

세계 스타들 화상 쇼 등 펼쳐

"공유 경험ㆍ용기로 연결" 강조
미국 CBS `코든쇼 홈페스트` 출연한 방탄소년단. / CBS `The Late Late Show with James Corden` 방송화면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원격 라이브`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지친 전 세계 팬들을 위로했다.

방탄소년단은 31일(미 현지시간 30일) 방영된 미국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의 `홈페스트`(HOMEFEST)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서울의 방탄소년단 등 세계 각지 스타들은 집 차고에 스튜디오를 차린 진행자 제임스 코든과 화상 연결을 통해 대화를 나누고 라이브를 선보였다.

방탄소년단 제이홉은 "저희는 잘 지내고 있다. 반갑다"며 첫인사를 건넸다. RM은 `한국 분위기가 어떠냐`는 코든 질문에 "세계 모든 분들에게 쉽지 않은 시기인 것 같다. 하지만 사람들은 서로에게 연대와 배려, 지지도 보여주고 있다"고 답했다. RM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꼭 필요한 이때 이렇게 여러분과 연결될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며 "우리는 고립된 것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공유하는 경험과 용기를 통해 여전히 함께 연결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멤버들은 일상복 차림으로 연습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안무와 라이브를 선보였다.

이날 프로그램에서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빌리 아일리시, 존 레전드, 안드레아 보첼리, 두아 리파 등 스타들이 출연해 `홈 라이브`를 들려줬다.

존 레전드는 로스앤젤레스(LA)의 집에서 피아노 연주와 함께 `액션스`(Actions)를, 빌리 아일리시는 오빠 피니즈 오코넬과 `에브리싱 아이 원티드`(Everything I Wanted)를 불렀다.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나라 중 하나인 이탈리아의 세계적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는 "곧 모든 것이 끝나리라는 희망을 갖자"고 당부하며 토스카나의 집에서 `콘 테 파르티로`(Con Te Partiro)를 선사했다.

영국 팝스타 두아 리파는 런던에서 히트곡 `돈 스타트 나우`(Don`t Start Now)를 화상으로 연결된 연주자들과 함께 들려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