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부산ㆍ울산과 코로나19 합동 대응
경남도, 부산ㆍ울산과 코로나19 합동 대응
  • 박재근 기자
  • 승인 2020.02.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관 공동ㆍ환자 정보 공유

확진자 동선 고려 땐 범위 확대

김 지사 “지역 확산 차단 최선”

경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TK에서 경남 등 PK로 발생범위가 넓어지자 비상이 걸렸다. 이에 따라 도는 부산 울산시와 합동으로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대구ㆍ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 발생 범위가 부산ㆍ울산ㆍ경남으로 넓어지고 있고 확진자들 동선이 동남권을 수시로 오가는 동선을 고려할 때 부ㆍ울ㆍ경이 협력해 긴밀한 대응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도는 덧붙였다.

부ㆍ울ㆍ경 시ㆍ도지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공동 대응회의를 열어 의료기관 공동 대응체계, 환자정보 실시간 공유, 신천지 교회 합동 대응을 위한 협력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경남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39명으로 늘어났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6일 오전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지난 밤 사이 확진자 10명이 발생한데 더해 26일 오전 9시30분 이후 확진자가 2명 더 발생해 전날 26명에서 모두 38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25일 오후 5시 기준 대비 13명이 추가된 것이다. 추가 확진자 12명은 창원시 7명, 거창군 3명, 거제시 1명, 창녕군 1명, 김해시 1명 추가됐다.


이와 관련, 김경수 도지사는 “최근 들어 경남과 부산에서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나는 등 확산세가 뚜렸하다”면서 “부ㆍ울ㆍ경은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위해 시, 도지사의 대응책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특히, 대구 경북과 접경지역인 창녕, 밀양, 합천, 거창과 울산시 등은 생활권으로 왕래가 잦다.

부ㆍ울ㆍ경 시ㆍ도지사는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회의를 갖고 의료기관 공동 대응체계, 환자정보 실시간 공유, 신천지 교회 합동 대응을 위한 협력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도는 이처럼 추가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자 지역사회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당초 5월로 계획된 추가경정예산을 4월로 앞당겨 편성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적극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임대료와 이자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지원방안을 정부와 협의하고 소상공인 정책자금 200억 원 추가 지원, 시ㆍ군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를 1천800억 원에서 2천700억 원 규모로 확대 발행할 계획이다.

지역경제에 파급효과가 큰 사회간접자본(SOC) 사업과 도민생활과 밀접한 소비ㆍ투자사업을 중심으로 재정을 신속 집행한다.

대구ㆍ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 발생 범위가 부산ㆍ울산ㆍ경남으로 넓어지고 있고 확진자들 동선이 동남권을 수시로 오가는 동선을 고려할 때 부ㆍ울ㆍ경이 협력해 긴밀한 대응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도는 덧붙였다.

추가 확진자의 감염 경로는 신천지대구교회 방문자 1명, 대구 방문 관련 6명, 경북 안동 확진자와 접촉한 거창침례교회 신도 3명이며, 나머지 2명은 확인 중이다. 특히, 추가 확진을 받은 경남 37번 확진자는 창원 거주 53세 여성으로 한마음창원병원 간호사이며, 경남 5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이다.

김 지사는 “한마음창원병원 의료진 추가 확진에 따라 질병관리본부와 경남도는한마음창원병원을 전면 폐쇄한다”면서 “폐쇄 후 관리 방안과 폐쇄 기간은 질병관리본부와 협의해 정하게 될 것”이라고 알렸다. 김 지사는 “밤 사이 확진자가 많이 늘어났다. 전국적인 상황도 그렇다”면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질병관리본부에서 예상한 바와 같이 이번 주가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짚었다.

아울러 “종교 행사 등 다수가 모이는 행사는 물론이고, 소규모 모임도 가능한 이번 주에는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지사는 “오늘 오후 중앙정부에서 입수한 신천지 교인 명단이 지방정부로 전달될 예정이며, 명단 확보 시 바로 조사토록 지시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