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김성태 의원 "정부 초동대처 실패 책임 회피 말라"
통합당 김성태 의원 "정부 초동대처 실패 책임 회피 말라"
  • 서울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2.2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문회ㆍ국정조사 실시 촉구
김성태 의원

미래통합당 김성태(비례대표) 의원이 정부가 중국인 입국 금지 등 초동대처 실패 책임을 회피하고 대구ㆍ경북 지역주민들에게 탓을 돌리고 있다며 청문회나 국정조사 실시를 주장했다.

김 의원은 26일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대응 실패는 초기 단계에서 중국인 입국 차단 조치를 취하지 않고 대구ㆍ경북 확산 소식에도 짜파구리 파티를 한 청와대에 모든 책임이 있다"면서 "31번째 환자의 감염경로를 아직도 파악하지 못한 것이 결국 판데믹으로 발전했으며 중국 유학생의 입국이 이어지는데도 명단조차 파악하지 못해 제2의 판데믹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김 의원은 "사태 종료 후 청문회나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고 외교라인과 청와대 컨트롤타워에 대한 책임을 묻자"면서 "이번 추경에서 전염병 조기 경보 시스템을 구축하도록 사업 예산을 배분하고 범정부 TF를 구성해 규제 완화 등 장기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