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교육청,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
경남교육청, 코로나19 긴급 대책회의
  • 김명일 기자
  • 승인 2020.02.1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녕서 회의…단장 교육감으로 격상

학원지도감독권 발동 등 긴급조치

방역물품 구입비 53억 등 긴급 지원
박종훈 교육감은 19일 오후 창녕교육지원청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긴급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경남교육청은 19일 오후,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51명으로 늘고, 인접한 대구ㆍ경북지역에서 다수의 환자가 발생하는 등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자 창녕교육지원청에서 교육감 주재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긴급 대책회의에는 박종훈 교육감을 비롯해 대구ㆍ경북지역과 가까운 4개 시ㆍ군 밀양, 창녕, 거창, 합천 교육장이 함께 참석했다.


긴급 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예방대책반’ 단장을 부교육감에서 교육감으로 격상하고, 감염병예방 조치를 위한 학원지도감독권 발동, 4개 공공도서관(창녕, 남지, 합천, 거창) 2월 말까지 한시적휴관, 보건인력 긴급 배치, 입학식 축소, 확진자 다수 발생지역 거주 교원 자가연수 등의 조치를 시행키로 했다.

긴급 대책회의에서 △학교 및 학원 방역과 손 소독용 세정제 비치 △돌봄교실, 방과후학교, 유치원(공ㆍ사립) 1일 발열 체크 △진행 중인 새 학년 맞이 교직원 연수 중지 △방역물품 추가 확보 △손 씻기, 마스크착용 등 학생생활 예방수칙 교육 강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대응책이 집중 논의됐다.

경남교육청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3월 신학기 대비 도내 학교 감염병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물품, 보건인력 인건비 등 약 53억 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청과 학교 간 핫라인 유지, 지자체 및 보건당국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해 새 학기를 맞이하는 학교에 감염병이 전파되는 일이 없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각급학교와 학원에서는 감염병 예방을 위한 경남교육청의 노력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