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지역사회, 수출길 막힌 양란 ‘구매 온정’
고성 지역사회, 수출길 막힌 양란 ‘구매 온정’
  • 이대형 기자
  • 승인 2020.02.17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천분 폐기처분 1억여원 피해

군ㆍ교육청 등 10곳서 288분 구입

수출농단, 꽃 사서 학교에 기부
코로나 여파로 반송돼 폐기 위험에 처했던 고성 양란을 고성교육지원청에서 구매했다.

중국 수출길에 올랐던 고성 양란(심비디움) 5천 분이 코로나19 여파로 반송돼 폐기처분 위기에 처했다는 보도가 나가자 고성 지역 내 10개 단체가 직접 구매에 나섰다.

<지난 6일 자 4면 보도>


고성군 고성양란수출농단(대표 정대영)는 코로나19 여파로 중국 현지시장이 폐쇄돼 당초 중국으로 수출 예정이었던 양란(심비디움) 5천 분이 반송되고 동시에, 통관ㆍ반송 등 시일 경과로 대체시장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으며 약 1억 3천만 원 정도의 피해를 입었다.

이에 고성군을 포함한 고성군의회, 교육지원청, 농축협, 노인세상 등 관내 10개 기관ㆍ단체들이 해당 피해를 입은 고성양란수출농단(대표 정대영)을 돕고자 직접 나서 총 288분(1천400여만 원 상당)의 양란을 구매했다.

이번에 도움 받은 고성양란수출농단(대표 정대영)은 지역사회의 나눔 실천에 동조하고자 해당 양란 판매 수익금 중 일부(약 200만 원)를 활용, 지역 내 화원의 꽃을 구매해 3월 초 지역 내 초ㆍ중학교 1학년 학급(27개교, 44학급)에 화분을 기증할 예정이다.

고성양란수출농단 4개 농가(대표 정대영)는 “갑작스럽게 수출길이 막히며 막막한 심정이었는데, 고성군 전체가 나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는 데 도움을 주신 데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저도 작지만 제가 받은 사랑을 이웃들에게 더 큰 사랑으로 확산시키고자 이번 구매ㆍ기증을 계획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